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즉흥적 분노 때문…”강남역 사건 모티브한 영화 논란

지난해 5월 일어난 강남역 살인사건을 모티브로 한 영화가 개봉을 예고해 논란이 일고 있다.

 
10일 이상훈 감독의 영화 ‘토일렛’의 포스터와 함께 영화의 시놉시스 등이 공개됐다. 공개된 시놉시스에 따르면 영화는 마음에 드는 이성에게 접근했다 거부당하자 분노한 남성 2명이 여성들을 성폭행하려다 살해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영화 토일렛 포스터

영화 토일렛 포스터

 
영화는 서울 강남역 여자화장실 살인사건을 모티브로 제작됐다. 강남역 살인사건은 지난해 5월 17일 강남역 인근 노래방의 남녀공용 화장실에서 20대 여성이 남성에게 살해당한 사건이다. 당시 남성이 1시간가량 화장실 앞에서 여성이 들어가기를 기다렸다는 점에서 ‘여성혐오 범죄’라는 지적이 제기되 사회적 논란이 됐다.
 
사건 이후 얼마 지나지 않은 시점에 당시 사건을 모티브로 한 영화가 제작·상영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네티즌들은 해당 사건과 이어진 논란으로 정신적 혼란을 겪은 피해자의 유가족들이 다시 한번 상처를 받을 수 있다며 우려하고 있다.
 
영화가 강남역 살인사건을 모티브로 제작됐다고 밝혔지만 해당 사건과 다른 부분이 많다는 지적도 나온다.  
 
강남역 살인사건의 용의자는 범행 당시 화장실 안에서 1시간가량을 기다리며 범행을 준비한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영화의 포스터에는 “모든 것은 우발적이고 즉흥적인 분노 때문이었다”라고 명시해 자칫 해당 사건을 우발적 범행으로 오해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SNS를 중심으로 영화 개봉을 반대하는 움직임도 일고 있다. 페미니스트 영화·영상인 모임 ‘찍는페미’는 이날 “영화 ‘토일렛’의 상영을 반대합니다”라며 목소리를 냈다. 찍는페미는 “강남역 살인사건은 가해자의 여성혐오로 발생한 사건입니다”라며 “‘토일렛’의 제작진은 이 영화의 홍보문구가 강남역 살인사건의 여성혐오적 맥락을 부정하고 그 사건으로 말미암아 상처받은 사람들에게 또 다른 상처를 줄 수 있음을 인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일부 네티즌들도 영화의 정보가 공개된 포털사이트의 ‘영화’ 코너에 해당 영화에 별점 1점을 주며 개봉에 항의하고 있다.
 
논란이 커지자 이상훈 감독은 SNS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이 감독은 “영화 ‘토일렛’은 강남역 사건과 전혀 무관하고 가해자를 두둔하려는 영화가 아니”라며 “영화를 만든 계기는 그런 범죄에 대한 경종을 울리려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완벽한 범죄는 없고 범죄자는 결국 벌을 받는다는 것이 영화의 메시지”라고 설명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