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운전기사 갑질' 이장한 종근당 회장 사전구속영장 신청

운전기사들에게 상습적으로 폭언한 사실이 드러나 '갑질 논란'에 휘말린 제약회사 종근당의 이장한 회장이 피의자 신분조사 차 2일 오전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운전기사들에게 상습적으로 폭언한 사실이 드러나 '갑질 논란'에 휘말린 제약회사 종근당의 이장한 회장이 피의자 신분조사 차 2일 오전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운전기사들에게 상습적으로 폭언을 한 녹취록이 드러나 '갑질' 논란에 휩싸인 이장한(65) 종근당 회장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폭언 등 협박으로 불법 운전을 지시한 강요죄와 약사법 위반 등의 혐의로 이 회장에게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은 "이 회장이 범행을 계속 부인하고 있고, 피해자가 다수인 점, 증거 인멸의 우려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이 회장은 전직 운전기사 4명에게 폭언을 한 사실이 녹취를 통해 알려져 논란이 됐다. 지난달 공개된 녹취록에는 이 회장이 기사들에게 '너는 생긴 거부터가 뚱해서, 살쪄서…""아비가 뭐하는 X인데 제대로 못 가르치고 너희 부모가 불쌍하다 불쌍해 XX" 등의 발언을 하는 음성이 담겨 있었다.
 
이 회장의 운전기사들은 그가 폭언을 하면서 불법 운전을 지시했다고도 주장했다. 운전기사 A씨는 "이 회장이 '전방에 사람이 없거나 차량이 없으면 빨간불을 계속 무시하고 통과하라''차가 막히면 버스 전용차선을 타라'고 했다. 그 말을 안 들으면 폭언이 날아왔다"고 증언했다. 폭언 논란 외에 이 회장은 발기부전 치료제를 의사 처방 없이 접대용으로 나눠준 혐의 또한 받고 있다.
 
지난 2일 경찰에 소환된 이 회장은 조사를 받기 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백번 사죄를 드린다. 저로 인해 마음에 상처를 입으신 기사 분들과 국민 여러분께 용서를 구한다"고 밝혔다. 당시 이 회장은 '다른 직원들에게도 폭언을 했는지'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제가 열심히 일 하려고 노력은 했다"고 말했고, 처방전 없이 치료제를 나눠준 혐의에 대해서는 "그런 부분은 의사들에게 준 것이기 때문에 진술을 잘 하겠다"고 답했다.
 
홍상지 기자 hongs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