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통사고 현장, 경찰·시민들 당황해 얼어 있자 먼저 뛰쳐나가 병사 살린 부사관

한 병사가 교통사고로 길가에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하고 응급처치해 위급한 상황을 넘긴 부사관의 선행이 뒤늦게 알려졌다.
 육군 3사단에서 K9 자주포 조종수로 근무 중인 이현종 하사 [사진 연합뉴스]

 육군 3사단에서 K9 자주포 조종수로 근무 중인 이현종 하사 [사진 연합뉴스]

 
지난 22일 육군 3사단 예하 부대에서 K9 자주포 조종수로 근무하는 이현종(23) 하사는 결혼 휴가 중이던 지난달 22일 용산역 인근에서 타 부대의 박모 상병이 교통사고를 당해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 하사는 사고 현장에 있던 경찰과 시민이 당황해 아무런 조처를 하지 못하고 서 있자 달려가 응급처치를 시작했다.
 
이어 앰뷸런스가 도착하자 직접 인근 병원까지 함께 이동해 박 상병이 치료를 받도록 했다. 박 상병의 보호자가 없어 응급실 접수가 되지 않자 이 하사는 자신을 대리보호자로 신고해 신속히 치료받도록 했다. 이후 부대 관계자가 도착하자 상황을 설명한 뒤 자신의 부대로 복귀했다.
육군 3사단에서 K9 자주포 조종수로 근무 중인 이현종 하사 [사진 연합뉴스]

육군 3사단에서 K9 자주포 조종수로 근무 중인 이현종 하사 [사진 연합뉴스]

 
이 하사의 선행은 박 상병의 지휘관이 최근 감사 인사를 전하는 과정에서 세간에 알려졌다.
 
박 상병의 지휘관은 "위급한 상황이었는데, 이 하사가 신속하게 대처해준 덕에 박 상병이 건강을 회복하고 있다"면서 "직접 찾아가 선물과 감사의 말을 전하려 했으나 본인이 극구 사양해서 전달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 하사는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는 전우를 살리기 위해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