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주택 장·차관들" 질문에…김동연 "재산권 문제 언급하기 어렵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중앙포토]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중앙포토]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9일 8·2 부동산 대책 이후 다주택 보유 고위공직자에 대해서 "재산권과 관련한 문제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경제관계장관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8·2 부동산 대책'을 주도한 3개 부처 고위공직자 상당수가 다주택자라는 지적이 있다는 질문에 "공직자 개인적인 문제에 대해서는 언급하기 어렵다"며 이같이 밝혔다.
 
10일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요청서 자료를 기준으로 보면 김 부총리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집을 2채씩 갖고 있다고 이날 문화일보가 보도했다.  
 
김 부총리는 서울 강남구 도곡동 도곡렉슬 아파트, 송파구 문정동 힐스테이트 아파트 사무실(오피스텔) 분양권을 보유하고 있다.  
 
국회의원이기도 한 김 장관은 지역구인 경기 고양 일산서구 덕이동에 아파트 한 채와 경기 연천군에 단독주택을 구매했다.  
 
이들뿐 아니라 8·2 대책을 만든 공직자들도 대부분 다주택자이거나 서울 강남에 주택을 보유하고 있다.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은 지난 3월에 나온 관보 게재 기준으로 강남구 청담동 아파트, 용인 기흥구 보정동 아파트를 한 채씩 보유하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