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이클리 "'팬텀싱어', 언어 통하지 않아도 공감하는 힘 有"


뮤지컬 배우 마이클리가 '팬텀싱어2'를 통해 배운 점에 대해 밝혔다. 

10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JTBC '팬텀싱어2'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형중 PD, 윤종신, 윤상, 김문정, 마이클리, 손혜수, 바다가 참석했다. 

마이클리는 "또 참여하게 돼 영광이다. 멋진 프로듀서들과 함께할 수 있어 기쁘다"고 운을 뗐다. 이어 "'팬텀싱어'를 통해 음악이라는 언어의 힘을 배웠다. 언어가 통하지 않아도 감정을 나눌 수 있다는 점에서 음악이 가지고 있는 힘에 대해 공감했다"면서 "미국 친구들과 같이 봤는데 친구들이 나보다 더 재밌게 봤다. '팬텀싱어'는 정말 특별한 힘이 있는 것 같다"고 치켜세웠다. 

'팬텀싱어'는 대한민국 최고의 남성 4중창 그룹을 결성하는 오디션 프로그램. 성악, 뮤지컬, K-POP 등 장르를 파괴한 크로스오버 음악을 안방극장에 선사한다. 11일 오후 9시 첫 방송.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ins.com 
사진=박세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