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 더불어민주당 성향 논란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49·사법연수원 23기)의 정치 경력이 논란이 되고 있다.
 

야당 "박원순 공개 지지하는 등 정치 성향으로 헌법재판 중립성 영향"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은 10일 “2011년 지방선거 당시 박원순 서울시장을 공개 지지선언했다”고 공개했다. “당시 이 후보자가 공동 명의의 지지선언문을 통해 ‘이번 서울시장 선거가 이명박·오세훈 서울시장으로 이어진 지난 10년간의 서울을 지속할 것이냐, 시민이 주인이 되는 새로운 서울로 나아갈 것이냐를 결정하는 중요한 갈림길이다. 이 갈림길에서 우리는 박원순과 함께 더 나은 세상, 더 나은 서울을 꿈꾸고자 한다’고 말하며 공개적으로 대놓고 박 시장을 지지했다”고 전했다.

이유정 변호사

이유정 변호사

윤 의원은 또 “이 후보자는 과거 박원순 시장의 아들 박주신씨의 병역기피 의혹 당시 박 시장의 법률대리인을 맡는 등 특수관계에 있다”며 “당원가입만 안했을 뿐이지, 여당의 핵심세력과 다를게 없다. 특정 정당에 관여한 인사가 헌법재판의 공정성과 중립성을 지킬 수 있을지 강한 의문이 든다”고 했다. 이어 “(정치 판사란 의미의) 폴리 저지(poli-judge) 아닌가”라고 물었다.
 
이 후보자가 올 3월 더불어민주당 인재영입위원장인 원혜영 의원을 통해 당에 영입된 60명 중 한 명이었던 것으로도 드러났다. 대선을 앞둔 움직임이었다.
 
이 때문에 자유한국당에선 이 후보자의 자진 사퇴 또는 대통령의 즉각적인 지명 철회를 요구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여권이) 자신들의 영입 명단 틀 안에서 헌법재판관 후보자를 지명한 지경”이라며 “헌법재판관 후보자를 코드 인사로 지명한 것은 노골적인 문재인 정부의 사법부 장악의도 시도”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이 후보자 측은 “ 후보자가 실제로 (당) 활동을 하거나 당원 가입을 하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헌법재판소법 9조는 ‘재판관은 정당에 가입하거나 정치에 관여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재판관의 과거 행적에까지 적용되는 건 아니지만 정치권에선 “강한 정치 성향은 헌법재판의 공정성과 중립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고정애 기자 ock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