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윤복 ‘미인도’여성 치마 들여다보기 체험관 ‘논란’

한 박물관에서 신윤복의 대표작 ‘미인도’ 치마 속을 들춰 속옷을 보게 하는 체험 예술을 전시해 논란이 일었다. 이후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를 중심으로 해당 전시물이 논란이 되자 박물관 측은 9일 저녁 해당 작품을 철거했다.

 
지난 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인사동 트릭아트센터에서 충격적인 전시를 발견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가 불쾌감을 느낀 코너는 조선 후기 풍속화가 신윤복의 대표작 ‘미인도’를 이용해 ‘조선시대 여성 치마 속 훔쳐보기’라는 제목을 붙인 작품이었다.
신윤복의 '미인도'에 등장하는 여인의 치마 속을 들여다 볼 수 있게 만든 전시물.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신윤복의 '미인도'에 등장하는 여인의 치마 속을 들여다 볼 수 있게 만든 전시물.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체험은 신윤복의 미인도 속 치마를 실제 치마로 표현한 작품이다. 미인도 속 여성이 착용하고 있는 한복치마를 들어 볼 수있도록 해 치마를 들춰보면 여성의 속옷과 다리 모습이 드러난다.  
 
체험 안내판에는 실제 치마를 올리고 그 안을 훔쳐보는 것처럼 표정을 짓고 있는 두 남성의 사진이 붙어 있다. 그 아래에는 ‘조선시대 미인의 치마 속을 들여다볼 수 있는 단 한 번의 기회를 놓치지 마세요’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외국인 관광객을 위한 영어 중국어 일본어 설명도 있다.
 
‘박물관은 살아있다’는 2014년 3월 개관해 전국 총 4개 지점을 운영하는 트릭아트(체험미술) 박물관이다. 논란이 되는 작품은 2014년 3월 개관 이후 현재까지 전시돼 왔다. 전시한 취지는 평면 그림이 입체적으로 느껴지도록 관람객의 체험을 유도하기 위함이다.
 
해당 사실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홈페이지 게시판을 찾아 전시물 폐쇄와 사과를 요구했고 박물관은 급히 철거에 나섰다. 박물관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미인도’작품에 대한 언론과 대중의 지적과 비판에 100% 동의한다. 겸허히 받아들이고 반성하겠다”며 “문제가 된 작품은 즉시 폐기했고 불쾌감을 줄 가능성이 있는 작품과 내부시설 역시 즉시 점검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