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랑스, 각료 관습이던 배우자·자녀 '가족 보좌관' 채용 금지

프랑스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 [연합뉴스]

프랑스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 [연합뉴스]

프랑스 하원이 9일 상·하원 의원과 정부 각료의 가족 보좌관 채용을 금지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날 AFT 통신은 프랑스 하원 의원 412명의 압도적인 지지로 도덕법을 통과시켰다고 보도했다.  
 
법안에는 의원과 각료의 가족을 보좌관으로 채용하지 못하게 하는 내용을 비롯해 의원들의 직접 보조금을 폐기하는 안도 포함됐다.
 
의원들의 가족 채용 문제는 지난 대통령 선거 당시 공화당 대선후보였던 프랑수아 피용 전 총리의 가족 채용 스캔들이 터지면서 불거졌다. 피용 전 총리는 자신의 아내와 아들을 허위로 보좌관으로 등록해 15년간 약 90만 유로(약 12억 원)의 급여를 챙겨준 바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