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비호나선 中매체 “치킨게임에서 北은 美에 지지 않을 것”

북·미가 핵전쟁과 괌 타격을 언급하며 연일 긴장 수위를 높이는 가운데 중국 관영 매체가 “치킨게임에서 북한은 미국에 지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을 비호하고 나섰다. 중국 환구시보와 영자지 글로벌 타임스는 10일 “미국이 북한과 치킨게임에서 이길 수 있을까”라는 사설을 싣고 “미국의 역량이 아무리 강해도 죽기 살기로 싸운다면 북한이 진다고 장담할 수 없다”며 말싸움에서 미국은 승산이 없다고 평가했다.  
 

환구시보 사설서 “언어 전쟁은 북한이 유리” 주장
차이나데일리·인민일보해외판 “북·미 대화” 촉구

환구시보는 “워싱턴이 뭐라고 말해도 북한 사회에 전달되지 않지만 미국 여론은 양측이 말하는 구절마다 귀를 쫑그리기 때문에, 북미 말싸움에서 평양이 어휘 선택에는 더욱 자유롭다”며 언어 전쟁에서는 미국이 북한보다 불리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힘이 불균등한 북·미 사이에서 약한 북한이 더 강경한 언어로 불균형을 메우는 것이 논리적”이라면서 “워싱턴은 평양이 핵과 미사일을 추구하기 위해 그동안 치른 대가를 과소평가했고 북한 사회가 어려움을 감내할 수 있는 힘도 낮게 평가했다”고 미국의 대북 정책은 전제가 틀렸다고 했다.
그러면서 “워싱턴은 평양이 외부 세계와 접촉하고 국제사회로 돌아오고 싶게 하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며 “그래야만 제재가 정치적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제재와 군사 위협은 끝없이 고조시킬 수 없고 마른 수건에서 마지막 물 한두 방울 더 짜는 것에 불과하다”며 제재와 군사 대응에 회의론을 펼쳤다.
 
중국 환구시보 영자지 글로벌 타임스가 10일자 사설에서 북·미간 상호 비방전을 치킨게임에 비유하며 북한이 불리하지 않다고 평가했다. [사진=글로벌타임스 캡처]

중국 환구시보 영자지 글로벌 타임스가 10일자 사설에서 북·미간 상호 비방전을 치킨게임에 비유하며 북한이 불리하지 않다고 평가했다. [사진=글로벌타임스 캡처]

 
중국 관영 매체들도 일제히 북·미 대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영자지 차이나 데일리는 10일 “미국과 북한은 위협을 퍼붓는 대신 대화해야 한다”는 사설을 통해 북·미간 설전의 위험성을 경고했다. “평양이 대륙 간 탄도미사일을 보유했고 보도에 따르면 핵탄두를 소형화한 상황에서 평양의 위협적인 언사는 가볍게 취급할 수 없다”면서 “유엔 대북제재 2371호에 대한 완전한 집행과 더불어 관련국은 미국과 북한이 한발씩 물러설 수 있도록 설득하는데 의미 있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 기관지 인민일보 해외판도 국제면 머리기사로 “가장 엄중한 제재도 한반도에서 불을 끄기 어렵다”는 장문의 기사를 싣고 “한·미 군사훈련은 북한의 안보 위협을 고조시켜 미사일과 핵실험으로 몰고가는 악성순환으로 몰고간다”고 지적하면서 6자회담 재개가 유일한 해법이라는 주장을 되풀이했다.
 
한편, 중국의 매파 국제정치학자인 옌쉐퉁(閻學通) 칭화대 국제관계학과 교수는 북핵과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에서 중국의 군사력에 맞는 외교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옌쉐퉁 교수는 10일자 글로벌타임스에 칼럼을 싣고 “한반도에서 중국의 이익을 판단하는 학자들의 시각이 다르다”며 “전쟁 방지와 비핵화 실현 중 어느 쪽에 더 우선을 둬야할지 생각이 다르다”고 지적했다. 옌 교수는 “이 논쟁은 중국의 군사력이 북한에서 중국이 주장하는 안보 이익을 어느 정도 보장할 수 있느냐의 문제와 관련된다”며 적극적인 외교를 주문했다. 그는 또 “향후 10년 미·중 전략적 관계는 경쟁이 본질이 될 것이며 주변국 사이에 힘의 격차는 더욱 커질 것이므로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