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마이티마우스 체포 아냐, 촬영 감독이 체포돼 조사" (공식)

힙합 듀오 마이티마우스. [일간스포츠]

힙합 듀오 마이티마우스. [일간스포츠]

서울 용산경찰서 측이 미국 헌병에 체포된 것으로 알려진 마이티마우스에 대해 밝혔다.  
 
용산경찰서 측은 10일 "마이티마우스(쇼리·상추)가 미국 헌병에 체포된 게 아니다. 뮤직비디오를 촬영한 감독이 미국 헌병에 체포돼 조사를 받고 귀가한 상태다"라고 전했다.  
 
마이티마우스는 지난 9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미군 부대를 방문했다. 쇼리, 상추 외에도 4명이 동행했으며, 이들은 미군 부대 농구장과 13번 게이트 등에서 뮤직비디오를 촬영했다.  
 
용산경찰서 측은 "마이티마우스 측은 미군 소령에게 허가를 받아 촬영을 진행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현재 영상이 담긴 SD카드가 미군에 있기 때문에 이를 받아 수사를 계속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