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현, 세계 13위 고핀 꺾고 로저스컵 16강 진출

한국 테니스의 희망 정현(21·삼성증권 후원)이 세계랭킹 13위 다비드 고핀(벨기에)을 꺾었다.  
지난 1월 2017 호주 오픈에서 경기하고 있는 정현. [사진 라코스테]

지난 1월 2017 호주 오픈에서 경기하고 있는 정현. [사진 라코스테]

 
세계랭킹 56위 정현은 10일(한국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 투어 로저스컵 단식 2회전에서 고핀을 2-0(7-5 6-3)으로 이겼다. 이날 경기 전까지 정현은 올해 5월 BMW오픈에서 가엘 몽피스(프랑스)를 꺾은 것이 세계랭킹이 가장 높은 선수를 잡아낸 사례였다. 당시 몽피스의 순위는 세계 16위였다. 그런데 이번에 몽피스보다 높은 순위(13위)를 이겼다.
 
 
 
정현은 1세트 게임스코어 6-5로 앞선 상황에서 고핀의 서브 게임을 따내 기선을 제압했다. 고핀의 서브 게임이 듀스까지 진행됐는데 정현이 게임스코어 7-5로 1세트를 마무리했다. 기세가 오른 정현은 2세트 시작하자마자 다섯 게임을 연달아 따내며 5-0을 만들어 승기를 잡았다. 
 
정현은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로 열린 5월 프랑스오픈에서 3회전까지 진출하며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발목 부상으로 윔블던에 출전하지 못했다. 두 달 가까운 공백 끝에 지난달 말 ATP 투어 애틀랜타 오픈을 통해 복귀했으나 1회전에서 탈락했다. 지난주 시티 오픈에서도 첫판에서 패한 정현은 이번 승리로 다시 자신감을 얻었다.  
 
이 대회는 일반 투어 대회 가운데서는 가장 등급이 높은 마스터스 1000시리즈 대회다. 마스터스 1000시리즈 대회는 메이저 대회 바로 다음 등급으로 톱 랭커들이 대거 출전한다.
 
정현은 11일 오전 7시30분(한국시간)부터 세계랭킹 42위 아드리안 만나리노(프랑스)와 8강행 티켓을 놓고 다툰다. 정현이 만나리노를 물리치면 톱 시드인 세계랭킹 2위 라파엘 나달(스페인)과 준준결승을 치를 가능성이 크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