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톡 대화창에 광고 넣을거냐" 질문에 카카오 대표 대답

카카오톡 대화창. [중앙포토]

카카오톡 대화창. [중앙포토]

지난달 페이스북 메신저 광고가 시범 노출되기 시작한 가운데 카카오 임지훈 대표는 카톡 대화창에 광고를 넣을 계획이 현재 없다고 밝혔다.
 
임 대표는 10일 2분기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페이스북 메신저의 광고 테스트에 관한 질문이 나오자 "테스트를 흥미롭게 보고 있지만 그런 방식으로 똑같이 광고를 넣을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카카오톡의 사업 방향과 관련해 "사람들이 콘텐츠를 소비하게 하는 것이 한 축이고, 내가 하고 싶은 일(쇼핑·배달 등)을 끝까지 해낼 수 있게 도와주고 연결하는 일이 또 다른 축이다. 카카오톡은 이 때문에 '만능 플랫폼'이라는 목표를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임지훈 카카오 대표. [중앙포토]

임지훈 카카오 대표. [중앙포토]

최근 카카오뱅크가 성공적으로 출범하는 등 카카오가 메신저라는 플랫폼을 기반으로 모바일 상거래 영역에 성공적으로 첫발을 내딘 가운데 앞으로 카카오톡을 게임·뉴스 등 콘텐츠 유통 공간뿐 아니라 전자상거래 플랫폼으로 키우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임 대표는 "전 국민이 필요한 콘텐츠 소비나 액션(작업)을 카카오톡으로 원활하게 할 수 있으면 비즈니스 기회는 자연스럽게 따라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페이스북은 지난달부터 메신저 대화창에 시범적으로 광고를 넣기 시작했다. 페이스북 메신저는 전 세계 사용자가 12억명이 넘지만, 지금껏 광고 같은 뚜렷한 수익 모델이 없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