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군기지서 뮤직비디오 촬영하던 힙합 그룹, 美 헌병에 체포

가수 그룹 마이티마우스. [일간스포츠]

가수 그룹 마이티마우스. [일간스포츠]

서울 용산구 미군기지에서 힙합 그룹 ‘마이티마우스’의 신곡 뮤직비디오를 촬영하던 감독 등이 미8군 헌병에게 붙잡혀 우리 경찰에 인계됐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미군기지 내에서 허가 없이 영상을 촬영한 혐의(군사기지 및 군사시설 보호법 위반)로 뮤직비디오 감독 A(34)씨와 촬영감독 B(30)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 6명은 9일 오전 10시쯤 미군기지에 들어가 오후 4시쯤까지 6시간 동안 뮤직비디오를 촬영했다. 이들 중엔 마이티마우스의 멤버 이상철(35)씨와 소준섭(35)씨도 있었다. 당시 이를 발견한 미8군 헌병이 이들을 현행범으로 체포해 우리 경찰에 인계했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미군 관계자로부터 미리 촬영협조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경찰이 확인한 결과 이들이 미군 기지 안에 들어갈 때는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하지만 경찰은 “A씨 등이 받은 ‘협조’가 미군 측의 공식적인 허가인지는 아직 수사 중이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미군 측에 협조를 구한 경로가 공식적인지 비공식적인지, 서면인지 구두인지 등에 대해 확인하고 있다. 이들이 받은 허락을 과연 법적인 허가로 볼 수 있는지에 대해 따져보고 있다”고 말했다. 정상적인 허가를 받은 것이라면 해당 사실에 대한 위법성은 사라진다.
 
김상규 용산경찰서 수사과장은 “현재 군사시설 보호구역 내에서 무단으로 영상을 촬영한 것만 문제가 되고 있어 뮤직비디오 감독과 촬영감독 등 2명만 우선 입건했다”며 “나머지 인원에 대해선 계속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 보호법 9조에 따르면 군사기지나 군사시설을 촬영·묘사·녹취·측량하거나 이에 관한 문서 등을 발간·복제하는 것은 불법이다. 국가기관이나 지방자치단체, 그밖의 공공단체가 공공사업을 위해 미리 관할 부대장 등의 승인을 받으면 가능하다. 이를 위반하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 처벌을 받을 수 있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