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능개편]교육부 “학생 부담 줄인다”는데…교사ㆍ전문가 “풍선 효과 우려”

현재 중3 학생들이 치를 2021학년도 수능부터 절대평가가 전면 도입될지 관심을 모으고 있는 가운데, 10일 교육부가 개편 시안을 공개했다. [중앙포토]

현재 중3 학생들이 치를 2021학년도 수능부터 절대평가가 전면 도입될지 관심을 모으고 있는 가운데, 10일 교육부가 개편 시안을 공개했다. [중앙포토]

 “고교 교육을 내실화하고, 학생과 학부모의 수능 준비 부담을 줄이겠다. ”
 

중3 치를 2021학년도 수능 개편안 공개
통합사회·통합과학 신설, 절대평가 확대

교육부 "학습부담 줄고 경쟁 완화 기대"
현장교사 "수능보다 내신 영향력 더 커"
내신 경쟁 심화, 사교육 확대 부작용 우려

 10일 교육부는 현재 중3이 치르게 될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개편 시안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통합사회·통합과학 과목을 신설해 문·이과 구분 없이 인문사회와 과학기술의 기초 소양을 익히게 하고, 수능 과목에 절대평가를 확대함으로써 시험 준비 부담은 줄이고 과도한 경쟁도 완화하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날 내놓은 개편안의 주요 내용을 확인한 현장 교사와 입시 전문가들은 “오히려 학생들의 학습 부담이 지금보다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고 걱정했다. 
 
 신설된 통합사회·통합과학을 중심으로 새로운 사교육이 확대되고, 절대평가 확대로 수능 변별력이 줄면서 학교 내신 위주의 경쟁도 심화될 것이라는 우려다.
 
 교육부는 새 교육과정에 따라 신설될 통합사회·통합과학을 2017학년도 수능부터 절대평가를 적용 중인 한국사와 마찬가지로 모든 학생이 이수하는 공통과목에 포함시키고 고1 때 가르친다는 방침이다. 
 
이날 박춘란 차관 등은 "수능에는 고1 수준으로 출제하고 절대평가로 점수를 산출해 학생들의 학습 부담을 낮추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교사들은 “절대평가를 적용해도 학생 부담은 적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효근 하나고 과학 교사는 “고1 때만 배우는 공통과목을 고3 때 치를 수능에 포함시키면 교육과정이 파행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도 대다수 고교가 고3은 수능에 포함된 과목을 중심으로 가르치고 있어, 통합사회·통합과학 역시 고3 수업에 끼워 넣는 학교가 많을 것이라는 예상이다.
관련기사
 또 학습량도 교육부 예상과 달리 만만치 않을 거라 예측했다. 통합사회·통합과학이 기존의 여러 과목을 함께 배우게 돼 있기 때문이다. 
 
 신동원 휘문고 교장은 “통합사회는 경제·지리·세계사·사회문화·윤리 등이, 통합과학은 물리·화학·생물·지구과학이 결합된 과목”이라며 “한 과목 안에 방대한 내용이 녹아 있어 특히 1등급을 원하는 상위권 학생에겐 공부할 내용과 분량이 녹록치 않을 것”이라 말했다.
 
 이 때문에 입시 전문가들은 신설 과목이 사교육을 조장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영덕 대성학원 학력개발연구소장은 “학생·학부모에게 생소한 과목이고 어떤 식으로 시험에 출제될지 모르는 상태라 더욱 관심이 집중된 상태”라며 “사교육에 의지하는 학생이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미 서울 강남 대치동 등 교육특구에서는 중3 학생을 대상으로 5~6주 과정에 50만~70만원을 받는 통합과학 사교육이 번지고 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절대평가를 적용하는 수능 영역·과목을 늘리면 학습 부담과 사교육이 줄 것이라는 교육부의 예상에도 교사·입시전문가들은 동의하지 않았다. 수능의 변별력 약화 →수시, 학생부 종합전형의 확대 → 학교 내신 경쟁 심화 → 관련 사교육 확대(풍선 효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영덕 소장은 “이미 상위권 대학은 수능 위주의 정시가 아닌 학생부 위주의 수시를 중심으로 학생을 선발하고 있다. 수능이 절대평가로 바뀌어 변별력이 낮아지면 대학은 더욱 내신을 중시하게 될 것”이라 지적했다. 
 
 교육컨설팅업체 스터디홀릭의 강명규 대표도 “이미 대입 사교육 시장은 수능 위주의 대형 강의가 줄고 학교별 내신을 체계적으로 관리해주는 소규모 컨설팅 업체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다”고 전했다.  
 
 대입의 기준이 수능 대신 내신으로 바뀌면 학교는 더 치열한 '내신 전쟁터'가 될 수도 있다. 김혜남 문일고 진학부장은 “내신이 대입의 중요한 지표가 되면, 학교에서는 객관적인 지필고사의 비중을 키우려 한다. 창의성을 중시하는 다양한 수업을 시도하는 일은 어려워진다”고 걱정했다.
 교육부 안팎에선 이날 교육부가 공개한 두 개의 시안 중 국어·수학, 탐구영역 1개 과목은 상대평가를 유지하는 1안이 유력하다고 보고 있다. 1안으로 확정될 경우, 입시전문가들은 상대평가를 유지하는 국어, 수학 등의 변별력이 강화돼 사교육도 쏠림 현상이 나타날 것을 우려했다.
 
 남윤곤 메가스터디 입시전략연구소장은 “절대평가로 치러지는 과목에 대한 학습 부담이 낮아진만큼 국어와 수학에 집중하는 분위기가 조성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또한 2개에서 1개로 축소된 탐구영역 선택과목은 상대평가가 유지됨에 따라 '로또' 같은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효근 교사는 "선택과목별로 시험 난이도와 응시학생 수 등에 차이가 있어 수험생의 실력이 아니라 어떤 과목을 선택하느냐에 따라 등급이 달라질 가능성이 높아 과목 선택에 '눈치 작전'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