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왜 밤에 짐을 빼셨는지…" MBC 퇴사한 김소영 아나 심경글

[사진 김소영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사진 김소영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김소영 아나운서가 MBC에서 퇴사했다.
 
김 아나운서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원증도 반납하고, 인사도 드리고, 퇴직금도 확인하고 할 일이 많았다"면서 "감정을 추스를 겨를 없이 발령이 나기까지 정신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책상에 쌓인 짐도 너무 많았다. 결국 낑낑대며 다 실어 날랐다"며 "그간 선배들은 왜 밤에 짐을 빼셨던 건지, 이제 나도 그 마음을 알게 되었다. 나가는 길에 보니 회사가 새삼스레 참 컸다. 이 커다란 건물에서 울고 웃었던 시간이 끝났다"며 퇴사 심경을 밝혔다.
 
이어 "변해갈 조직을 응원하며, 이제는 기억하기 싫은 일들 보다는 이곳에 있는 좋은 사람들을 영원히 기억해야겠다"며 "내일부터의 삶이 아직은 도저히 실감이 안 가지만 인생이 어떻게 풀려가든 행복을 찾아내겠다는 약속을 한다"고 덧붙였다.
 
김 아나운서는 2012년 경력직으로 MBC로 옮겨서 입사 3년 차에 MBC 뉴스데스크 주말 앵커를 자리를 차지하며 화제를 모았지만, 지난해 10월 MBC '뉴스투데이'에서 하차한 이후 고정 프로그램 없이 활동해왔다.
 
김 아나운서는 파업으로 MBC를 떠난 오상진 아나운서와 지난 4월 30일 결혼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