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반기 세금 지난해보다 12조3000억원 더 걷혔다

  
[자료 기획재정부]

[자료 기획재정부]

 세수 호조가 이어지고 있다. 기획재정부가 10일 발간한 월간 재정동향 8월호에 따르면 올 상반기(1~6월) 정부가 걷은 세금이 137조9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조3000억원 더 걷혔다. 정부는 매년 한 해에 걷을 세금 목표치를 정해 그 중 달성한 실적을 세수진도율로 표현한다. 올 상반기 세수진도율은 이미 절반을 넘어선 54.9%를 달성했다. 6월 국세수입은 142조1000억원으로 지난해 6월에 비해 1조2000억원 증가했다.

기재부 8월 재정동향 발간
상반기 국세 137조9000억원 걷혀
세수진도율 54.9%로 절반 초과 달성

 
 세목별로 보면 법인세가 지난해보다 목표치에 더 빠르게 근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 상반기 법인세수는 33조5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조1000억원 늘었다. 모회사와 자회사가 함께 세금신고를 하는 연결납세법인들이 좋은 실적을 거두면서 분납분이 늘어난 데 따른 영향으로 분석된다. 소득세도 양호한 흐름을 이어갔다. 개인사업자들이 종합소득 신고를 많이 하면서 6월까지 37조9000억원의 소득세가 국고로 들어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조4000억원 늘어난 금액이다.
 
 수출과 설비투자가 늘면서 6월 부가가치세는 살짝 줄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00억원 감소했다. 하지만 상반기 누계(33조1000억원)는 수입분 부가가치세 증가 등 요인으로 지난해에 비해 2조4000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세 수입 목표 초과 흐름은 지난해부터 계속되고 있다. 지난해 국세 수입은 직전 해(2015년) 대비 24조 7000억원 늘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김영노 기재부 조세분석과장은 “수출 증가로 경제 회복 신호가 보이고 있지만 가계부채 등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신속한 추경 집행 등 일자리 창출과 민생경제 회복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