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염과 분노’ 발언 놓고 미 행정부 갈등?…“백악관,국무부,국방부 하나의 목소리”

  ‘화염과 분노’(fire and fury)를 앞세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을 두고 미 행정부 내에서 엇갈린 발언들이 나오고 있다.
 

트럼프 대북 강경 발언에 대해 틸러슨 국무 “북 즉각적 위협 없어” 톤 다운
미 국무부 “틸러슨 발언도 ‘압박 전략’의 일환”
즉흥적이었다는 해석에 백악관 “참모들과 미리 논의된 단어”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은 9일(현지시간) 북한은 “미국과의 (군사적) 충돌에서 상대가 되지 않는다. 파멸로 가는 행동을 중단하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강력 발언 후속타 격이다. 매티스 장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북한은 스스로 고립되는 것을 중단하고 핵무기 개발을 멈추는 길을 선택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은 정권 종식과 주민 파멸로 가는 어떤 행동에 대한 고려도 중지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화염과 분노' 발언에 이어 북한에 대한 경고성 성명을 냈다. [중앙포토]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화염과 분노' 발언에 이어 북한에 대한 경고성 성명을 냈다. [중앙포토]

 
매티스 장관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추가 대북 제재 결의안이 만장일치로 통과된 후 국제사회가 통합된 목소리를 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미국과 동맹국은 입증된 (군사적) 능력과 의심할 바 없는 방어 의무를 지니고 있다”며 “지구 상에서 가장 정확하고 훈련된, 든든한 방어 및 공격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북한의 행동은 계속해서 우리에 의해 전체적으로 압도당할 것이며 북한이 개시하는 어떤 무기 경쟁이나 충돌도 패배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하지만 이에 앞서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북한으로부터 즉각적인 위협은 전혀 없다”는 다른 논평을 냈다. 그는 말레이시아를 방문한 뒤 귀국길에 기자들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오판을 막기 위해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었던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이해하는 언어로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또 “대통령은 단지 북한 정권에 의문의 여지 없이 확고한 미국의 방어능력을 분명히 하기를 원했던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9일 말레이시아를 방문한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  [AP=연합뉴스]

9일 말레이시아를 방문한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  [AP=연합뉴스]

 
이런 미묘한 차이에 대해 미 국무부는 트럼프 대통령과 틸러슨 국무장관 등이 각기 다른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는 주장을 일축했다.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백악관이든 국무부이든 국방부이든 우리는 하나의 목소리로 말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틸러슨 국무장관의 발언 역시 북한에 핵무기 개발과 미사일 발사를 중지하라는 ‘압박 전략’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화염과 분노’ 발언이 잘 계산되지 않은 즉흥적이었다는 해석도 나왔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백악관 내 다른 관리들도 사전에 대통령에 그 발언을 할지 알지 못했다”며 “대통령이 단지 북한의 행동에 신물이 났음을 보여주기를 원했다고 생각한다”는 백악관 관계자 말을 전했다.
 
하지만 워싱턴타임스(WP) 등에 따르면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언론브리핑에서 “그 발언은 대통령 자신이 선택했다”면서 “메시지의 톤과 강도는 백악관 참모들과 미리 논의됐다”고 밝혔다. 그는 “참모들은 대통령이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불분명하지 않은 용어들로 제재 조치와 함께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알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