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핼쑥해져 '라스' 출연한 강남, 유이 언급하자 보인 반응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유이와의 열애와 결별 소식으로 세상을 깜짝 놀라게 했던 강남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 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강남은 규현이 남긴 공석에 스페셜 MC로 참여했다.  

 
피해갈 수 없는 그녀의 이름은 결국 MC 김구라의 입에서 나오고 말았다. 김구라가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보이그룹 위너 멤버 김진우에게 대뜸 "유이 씨가 닮았다"고 하자 강남은 "나 집에 갈래"라며 벌떡 일어나 웃음을 안겼다.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이어 "살을 많이 뺀 거 같다"라고 하자 강남은 "드라마 때문에 15kg를 뺐다"면서 "근데 분위기가 왜 이렇게 우울하지"라고 씁쓸해했다.
 
김구라는 "연애하더니 한국말도 많이 늘었더라"며 짓궂은 장난을 쳤다. 윤종신도 "말 느는 데 연애만 한 것이 없다"며 거들었다. 
 
가만히 있을 수 없었던 강남이 김국진에게 "선배님께서 조언을 좀 해달라"고 요청하자 김국진은 "잘했어"라고 응수해 웃음을 선사했다.
 
김구라는 이어 "일부러 밝은 척 하지 마라"며 일침을 놨고 윤종신까지 "화장실에서 울고 올래?"라고 물어 '웃픈' 상황을 연출했다.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