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 핵심 측근이 '국정원 댓글부대' 조사에 반발하며 한 말

이명박 전 대통령.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 [연합뉴스]

국가정보원의 적폐청산테스크포스(TF) 조사로 국정원이 과거 민간인 댓글부대를 운영한 사실이 드러난 가운데, 이 전 대통령의 핵심 측근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인 9일 JTBC 뉴스룸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 중 한 인사는 JTBC 기자와 통화하며 "국정을 책임지는 주체로서 선을 지키라고 말하고 싶다"며 "모든 정권이 백 년 가는 것으로 착각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이 전 대통령 관계자는 지금은 지켜보고 있지만, 반격에 나설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아직 아무런 입장도 내지 않고 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국정원 댓글부대 사건과 관련해 이 전 대통령을 직접적으로 거론하며 비판하고 있다. 박범계 민주당 최고위원은 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MB 정부는 정권 차원에서 임기 대부분을 여론조작에 몰두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쯤 되면 국정원 심리전단 산하 댓글조작팀 별도 팀에 MB가 관여했다는 추론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국정원이 댓글 부대를 운영했다는 사실이 확인된 이후 민주당에서 이 전 대통령을 직접 거론한 것은 해당 회의의 발언이 처음이다.
 
또 박 최고위원은 "이제는 MB가 지시하지 않았고 관여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스스로 입증해야 하는 단계에 왔다"며 "자유한국당이 말하는 정치보복, 안보불안 이야기는 언어도단이고 적반하장이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