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러시아서 대학생 성추행 외교관 ‘파면 취소해달라’ 소청”

주 러시아 한국 대사관[사진 구글]

주 러시아 한국 대사관[사진 구글]

러시아에서 현지 대학생을 상습 성추행한 혐의로 파면된 전 주 러시아 한국대사관 공사참사관 겸 문화원장인 박모(53)씨가 징계 처분이 부당하다며 이의를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10일 한국일보는 박씨가 파면된 지 한 달도 지나지 않은 시점인 지난해 6월 1일 인사혁신처 산하 소청심사위원회에 외교부 장관의 파면 결정을 취소하거나 징계 감경을 요구하며 소청했다고 보도했다.  
 
 한국일보에 따르면 박씨는 자신의 행위가 피해자에 대한 신뢰에서 나온 것이고 공개된 장소에서 행해진 강제성 없는 행위며, 러시아의 정서상 허용될 수 있는 행위라 성추행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박씨는 심사위가 결정을 내리기 전인 같은 해 8월 돌연 소청을 취하해 파면 결정은 그대로 유지됐다.
 
 박씨는 2015년 7월 ‘유라시아 친선 특급’ 행사 준비의 통역과 지원 업무를 위해 임시 채용한 현지 대학생(당시 20세)을 사무실이나 술집 등에서 수차례에 걸쳐 성추행한 혐의가 드러나 지난해 5월 파면됐다. 외교부는 피해자가 신상이 알려지는 2차 피해 등을 염려해 가해자의 처벌을 원하지 않았기 때문에 박씨를 검찰에 고발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12월에는 칠레 주재 한국 외교관의 미성년자 성추행 사실이 밝혀지면서 우리 외교관의 자질과 기강 문제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