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케냐 경찰, 대선 개표결과에 반발한 시위대에 발포…3명 사망

9일(현지시간) 케냐 나이로비에서 일어난 폭동 장면[AP=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케냐 나이로비에서 일어난 폭동 장면[AP=연합뉴스]

케냐 경찰이 9일(현지시간) 대선 잠정 개표결과에 반발하는 시위대를 향해 발포하면서 지금까지 최소 3명이 숨지는 등 사상자가 발생했다. 

 
 
 AP와 AF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케냐 폭동 진압 경찰이 이날 수도 나이로비 빈민가인 마다레 지역에서 시위대에 총격을 가해 2명이 사망했다. 목격자들은 사망자 2명 가운데 1명의 머리에서 총상이 발견됐다고 말했다.
 
 
 이날 개표결과에 항의하는 시위는 나이로비뿐만 아니라 야권 성향이 강한 남부 키시 카운티와 서부 키수무에서도 벌어졌다. 로이터 통신은 키시 카운티에서는 시위대 1명이 경찰과 충돌 속에 총격을 받아 숨졌고 키수무에서는 경찰이 실탄을 발사하는 장면이 목격됐다고 전했다.
 
 
 키수무 지역에서는 지금도 시위대 수백명이 폭동 진압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이번 충돌은 전국적으로 개표가 90% 이상 진행된 이날 오전 우후루 케냐타 대통령이 762만 표(54.5%)를 얻어 624만 표(44.6%)에 그친 야권 후보 라일라 오딩가를 140만 표차로 앞서고 있다는 개표결과가 선거관리위원회 웹사이트에 공개된 뒤 발생했다.
 
 
 그러나 오딩가 후보는 "해커가 선관위 데이터베이스에 침투해 집계 결과를 조작했다"며 부정 선거 의혹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리면서 폭동 사태가 벌어졌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