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생전에 해진 러닝셔츠 입던 분인데 …” 박정희 ‘비밀의 방’ 외제 가전 논란

“외국 대사를 만날 때마다 (대통령은) 선물을 교환한다. 그걸 보관했다는데….”(네티즌 A씨) “떨어진 러닝셔츠의 검소함으로 알려진 박정희 전 대통령의 유품에 클래식 전축이나 값나가는 물품들. 쓴웃음이 난다.”(네티즌 B씨) 지난 8일 본지가 처음 공개한 경북 구미시청 선산출장소 3층에 보관 중인 ‘박정희 대통령 비밀의 방’ 유품 5670점에 대한 엇갈린 반응이다. 이들 유품을 놓고 박 전 대통령이 직접 사용한 것인지, 아니면 선물로 받은 것을 단순 보관만 한 것인지에 대한 논란이다. 사치품이냐, 생필품이냐는 시각도 엇갈린다.
클래식한 모양의 독일제 전축. [사진 독자제공]

클래식한 모양의 독일제 전축. [사진 독자제공]

 

독일제 전축, 삼성·산요 TV 등 유품
대통령 자격으로 받은 선물 많지만
당시 신고 의무 없어 출처 파악 안 돼
219점 중 절반은 개인적으로 산 듯

중앙일보가 ‘박정희 대통령 유품 기록화 및 보관실 정비 용역 완료보고서’를 통해 선산출장소에 있는 생활용품으로 분류된 219개의 유품 출처를 분석했다. 가방·지갑·TV·오디오·커피잔세트·낚싯대·운동기구·지팡이 등이다. 그랬더니 기증품·기념품이라고 표시된 유품이 219개 중 100개였다. 반은 개인적으로 구입하거나 구해 쓴 사용품, 반은 대통령 자격으로 단순 보관만 한 일종의 선물로 추정할 수 있다는 의미다. 개인 사용품으로 보이는 유품 가운데 전자제품은 비디오 카세트플레이어, 가죽여행용 가방, 오디오 턴테이블 등이다. 나무로 둘러진 클래식한 모양의 독일제 전축은 하인리히 뤼브케 당시 서독(독일) 대통령이 기증한 선물이다.
 
삼성·산요가 함께 만든 초창기 TV 역시 이병철 전 삼성 회장이 기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산으로 추정되는 담배 파이프와 각종 무늬가 그려진 지포 라이터는 개인 사용품과 기념품이 섞여 있다.
 
삼성·산요가함께 만든 TV. [사진 독자제공]

삼성·산요가함께 만든 TV. [사진 독자제공]

생활용품 219개 가운데 29개는 시계다. 이 중 17개는 기증받거나 기념품으로 받은 선물이다. 청와대 마크가 새겨진 ‘시티즌’ 손목시계, 미국 캘리포니아의회 대표가 1970년 기증한 투명한 유리상자에 둘러진 탁상시계가 대표적이다. 박 전 대통령이 개인적으로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브랜드 확인이 안 되는 손목시계와 괘종시계도 선산출장소에 보관돼 있다.
 
미국산 골프공, 크리켓세트 등은 출처가 따로 없어 박 전 대통령이 개인적으로 구입해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 당시엔 흔치 않은 가죽케이스에 담긴 이어폰도 눈길을 끈다. 이 밖에 식기세트·크리스털그릇·수저세트 등은 당시 육군정보학교 장병과 강원도경찰국장, 태국 공군 등에서 기증한 것이 대부분이었다. 박 전 대통령은 다양한 모양의 지팡이를 11개 가지고 있었다. 파푸아뉴기니 부총리가 77년 기증한 지팡이 등 2개를 제외하고 9개는 출처가 없어 박 전 대통령이 따로 수집한 것으로 추정된다.
 
83년부터 시행된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외국인이나 외국 정부로부터 받은 대통령 선물은 의무적으로 신고해야 한다. 대통령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돼 관리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박 전 대통령 재임 시절(1963~79년)엔 공직자윤리법이 없었다. 기념품 등이 선산출장소에 보관될 수 있었던 이유다. 올 10월부터 구미시는 200억원을 들여 상모동 박 전 대통령 생가 인근 부지 3만5289㎡에 전시실과 수장고·세미나실 등으로 이뤄진 ‘박정희 대통령 역사자료관’을 짓는다. 이르면 2019년 완공되며 이 자료관에 선산출장소의 박 전 대통령 유품을 옮길 계획이다. 
 
대구=김윤호 기자 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