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 “북 핵탄두 60개 가능, 소형화도 성공 … 문턱 넘었다”

긴장의 한반도 ② 북한 핵 능력은 
북한이 핵물질을 보유하고 있다는 한·미 정보당국의 평가를 보도한 중앙일보 2월 9일자 1면.

북한이 핵물질을 보유하고 있다는 한·미 정보당국의 평가를 보도한 중앙일보 2월 9일자 1면.

북한이 핵탄두 소형화에 성공했고, 이미 60개가량의 핵탄두를 만들 핵물질을 확보하고 있다고 미국 워싱턴포스트(WP)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는 “지난달 미국 국방정보국(DIA)이 내린 결론”이라고 소개했다.
 

미, 북 2차 ICBM 발사 뒤 판단 수정
핵탄두 소형화 예상보다 수년 당겨
ICBM 대기권 재진입 기술도 인정
“HEU 758㎏, 플루토늄 54㎏ 보유”
핵물질·미사일·기폭장치 모두 갖춰

최근까지 DIA는 북한이 미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사거리를 지닌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기술 개발에는 성공했지만 ICBM에 장착할 소형화된 핵탄두를 개발하는 데는 수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지난달 28일 북한의 ICBM급 화성-14형 미사일 2차 시험발사 이후 북한이 핵무기 보유의 문턱을 넘은 것으로 미 정보 당국은 판단을 바꿨다.
 
또한 대기권 재진입(Re-Entry) 기술은 확보하지 못했다고 평가해 왔으나 이마저 수정했다. 재진입 기술은 대기권(지상 100㎞)을 벗어난 미사일이 음속 15~30배의 속도로 대기권으로 재진입할 때 발생하는 열(섭씨 7000도 이상)과 충격으로부터 탄두를 보호하는 것으로, 북한 ICBM 개발의 최종 관문으로 꼽히고 있다.
 
여기에 DIA는 북한이 핵탄두 60개를 만들 수 있다고 평가했다. 미국 정보기관은 북한이 고농축우라늄(HEU) 758㎏과 플루토늄 54㎏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지난달 파악했다고 한다. 북한의 핵물질 보유량 추정치는 지난해 한국 정부가 북한의 핵물질 보유량을 추정해 작성한 대외비 문건과 일치하고 있다. <중앙일보 2월 9일자 1, 3면>
 
관련기사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중앙일보가 입수해 보도한 군과 정보 당국의 북한 핵물질과 관련한 문건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으로 고농축우라늄 보유량은 758㎏, 플루토늄 보유량은 54㎏이었다.
 
군사 전문가들은 핵탄두 1개를 만드는 데 플루토늄 4~6㎏, 고농축우라늄 16~20㎏이 필요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정보 당국의 추정치를 고려하면 북한이 보유한 핵물질로 플루토늄탄 9~13개, 고농축우라늄탄 37~47개를 만들 수 있다. 최소 46개에서 최대 60개까지 핵탄두를 만들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문건은 한·미 간 공유한 정보를 바탕으로 작성된 것이어서 이번에 DIA가 밝힌 핵탄두 보유량 역시 지난해 기준일 가능성이 크다.
 
고농축우라늄은 플루토늄보다 손쉽게 비밀 생산이 가능해 보유량이 758㎏보다 훨씬 늘었을 가능성도 있다. 정보 당국은 북한이 평북 영변 등지의 우라늄 농축 공장의 가동 시간을 대폭 늘린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결국 DIA 분석에 따르면 북한은 ▶핵탄두의 원료가 되는 핵물질(플루토늄·고농축우라늄) ▶운반 수단(미사일) ▶기폭장치(수천분의 1초 동안 핵물질이 분열을 일으키도록 하는 장치) 등 핵무기의 3요소를 모두 갖춘 셈이 된다.
 
이춘근 과학기술정책연구소 선임연구위원은 “미국은 그동안 북한이 재진입 기술을 확보하지 못했기 때문에 핵물질이 있더라도 미국을 핵으로 공격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평가해 왔다”며 “하지만 북한이 화성-12형(5월 14일)과 화성-14형(7월 4일, 28일) 미사일 시험발사를 통해 대기권 재진입 기술을 어느 정도 확보한 것으로 보기 시작한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대기권 재진입 기술에 대해선 논란의 소지가 남아 있다.
 
장영근 한국항공대(항공우주기계공학부) 교수는 “재진입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선 지상에서 초음속 풍동(風洞·빠르고 센 기류를 일으키는 장치) 테스트와 충돌 테스트가 필수”라며 “이런 실험을 할 수 있는 곳은 미국 등 몇몇에 불과하기 때문에 북한이 지상실험을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미사일 고각발사를 실시하는 것과 실제 사거리에서 발생하는 상황 역시 다를 수 있다. 북한이 실험한 자료를 공개하지 않는 한 재진입 기술을 인정할 수 있는 객관적 근거가 부족하다”고 말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