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소영 아나운서가 MBC 퇴사하며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

[사진 김소영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김소영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

김소영 MBC 아나운서가 9일 MBC 퇴사 심경을 올렸다. MBC 건물 복도로 추정되는 빈 복도를 찍은 사진도 올렸다. 
 
김 아나운서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퇴사 심경을 남겼다. 그는 “노트북 반납, 휴대폰 명의 변경, 회사 도서관에 책 반납, 사원증도 반납. 막방도 하고, 돌아다니며 인사도 드리고. 은행도 다녀오고, 퇴직금도 확인. 생각했던 것보다 할 일이 많았다”는 글을 남겼다.
 
이어 그는 “감정을 추스릴 겨를없이 발령이 나기까지 정신이 없었다. 그새 여름 감기에 걸려 훌쩍이느라 사람들이 보기엔 종종 우는 것 처럼 보였다. 책상에 쌓인 짐도 너무 많았다. 결심하고 며칠, 그동안 다 들고갈 수 없을 양이었다. 결국 낑낑대며 다 실어 날랐다”며 “그간 선배들은 왜 밤에 짐을 빼셨던 건지, 이제 나도 그 마음을 알게 되었다”고 이었다.
 
김 아나운서는 “나가는 길에 보니 회사가 새삼스레 참 컸다. 미우나 고우나 매일같이 이 커다란 건물에서 울고 웃었던 시간이 끝났다”라며 “이제는 기억하기 싫은 일들보다는 이곳에 있는 좋은 사람들을 영원히 기억해야지. 변해갈 조직을 응원하며. 내일부터의 삶이 아직은 도저히 실감이 안 가지만, 인생이 어떻게 풀려가든 행복을 찾아내겠다는 약속을 한다”고 마무리했다.
 
김 아나운서가 MBC에 퇴사 의사를 밝힌 사실은 지난 3일 알려졌다. 그러나 MBC 측이 뚜렷한 입장 표명을 하지 않아 관심이 모인 가운데 결국 김 아나운서 본인이 9일 스스로 SNS를 통해 퇴사 사실을 알렸다.
 
연세대 사회학과 졸업 후 2010년 OBS 아나운서로 사회에 첫 발을 내딛은 김소영 아나운서는 MBC 아나운서들 퇴사가 이어지던 2012년 경력직으로 MBC로 옮겼다. 5년 동안 김 아나운서는 ‘뉴스데스크’, ‘비포 선라이즈’, ‘김소영의 영화음악’, ‘잠 못 드는 이유’, ‘뉴스투데이’을 진행했다. ‘뉴스투데이’ 하차 후 브라운관에는 모습을 잘 드러내지 않았다.  
 
그의 마지막 방송은 MBC라디오 ‘노홍철의 FM데이트’의 주말 코너다. 토요일마다 청취자를 찾았던 ‘세계문학전집’는 이미 녹화를 마쳤으며, 오는 12일 방송될 예정이다. 김 아나운서의 남편인 방송인 오상진은 2013년 MBC를 퇴사한 후 프리랜서로 전향한 바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