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쓰촨성 관광지 주자이거우 규모 7 강진 최소 19명 숨져 … 한국인 큰 피해 없는 듯

중국 쓰촨(四川)성의 유명 관광지인 주자이거우(九寨溝)에서 지난 8일 밤 발생한 규모 7.0 강진의 희생자가 점점 늘고 있다. 여진도 100차례 넘게 이어져 중국 당국이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
 

유네스코 자연유산 등록된 곳
한국인 관광객 99명 청두 대피

인적 피해와 관련, 중국 재난구조지휘본부는 “9일 오후 1시 10분 현재 19명이 숨지고 247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부상자들 중 중상자가 수십명에 달해 사망자는 더 늘어날 수 있다.
 
1992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에 등록된 주자이거우는 빼어난 경관으로 중국에서 손꼽히는 인기 관광지다.
 
지진 발생 당시에도 3500여 명의 관광객이 있었다고 한다. 쓰촨성 성도인 청두(成都)의 한국총영사관에 따르면 한국인 단체관광객 99명은 사고 이튿날 현장을 빠져나와 청두로 이동하고 있다. 이 중 2명은 경미한 부상을 입었다. 영사관 측은 이들외에 자유여행객이 있는지를 파악 중이다.
 
중국 국가지진국에 따르면 지진이 발생한 건 현지시간 8일 오후 9시 19분쯤이다. 진원 깊이는 약 20㎞로 추정됐다.
 
지진국은 즉각 1급 비상대응 체제에 들어갔다. 재난 당국은 추가 피해를 막고 구조작업을 실시하기 위해 주자이거우로 진입하는 도로를 봉쇄했다. 인근 황룽(黃龍)공항을 오가는 고속도로가 차단된 가운데 응급구조와 구호물자 수송용 차량만 주자이거우로 들어갈 수 있다. 300㎞ 남쪽에 위치한 청두에서의 진입도 현재 불가능하다. 중국 정부는 구호물자를 공중에서 투하하기 위해 군용기 투입까지 검토하고 있다.
 
중국 당국이 우려하는 건 규모 6 이상의 강한 여진이 발생할 가능성이다. 관광객 대피가 계속되는 가운데 현지에서는 규모 3.0 지진을 포함해 100차례 넘는 여진이 이어지고 있다. 중국지진대 지진예보부 장하이쿤(蔣海昆) 주임은 “과거 쓰촨성 북부에서 강진이 연이어 발생한 적이 있다”면서 “규모 5~6 정도의 여진이 있을 수 있다”고 신경보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쓰촨성은 중국 내륙에 위치한 데도 불구하고 강진이 잦은 편이다. 2008년 5월에는 규모 8.0의 원촨(汶川) 대지진이 발생해 8만6000여 명이 숨지고, 37만여 명이 다쳤다. 2013년 4월에도 야안(雅安)시 루산(蘆山)현에서 규모 7.0의 지진이 일어나 200여 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했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