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안부 ‘양심 교과서’ 채택한 일본 교장에 200통 협박 엽서

일본 마나비샤 출판사의 중학교 역사교과서. 조선과 대만인의 강제 징용 등에 대해 다루고 있다.

일본 마나비샤 출판사의 중학교 역사교과서. 조선과 대만인의 강제 징용 등에 대해 다루고 있다.

“항의 엽서가 오면 똑같은 가면을 쓴 사람들이 무리를 짓고 있는 모습이 뇌리에 떠올라 어쩐지 으슬으슬했다.”
 

고베 사립중학교 와다 교장 수난
강제성 인정 고노담화 소개한 책
자민당 의원 전화해 “왜 채택했냐”

극우세력이 SNS에 항의 선동 글
학교 주소, 교장 전화번호도 공개

위안부 문제를 다룬 역사교과서를 채택했다는 이유로 극우세력의 집단적 항의와 협박을 받은 효고현 고베시의 사립 나다(灘)중학교의 와다 마고히로(和田孫博·사진) 교장이 밝힌 소회다. 그가 지난해 9월 인터넷에 올린 A4용지 4장 분량의 글 ‘이유없는 압력 가운데서-어떤 교과서 선정에 대해’에 담긴 내용이다.
 
9일 마이니치 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나다 중학교가 극우세력의 표적이 된 건 ‘마나비샤(学び舎)’ 출판사가 발행한 ‘함께 배우는 인간의 역사’ 교과서를 채택했기 때문이다. 이 교과서는 위안부의 관리와 위안소 설치 등에 일본군의 관여와 강제성을 인정한 1993년 ‘고노담화’를 소개했다.
 
“일본 정부는 강제연행을 직접 지시한 자료는 발견되지 않고 있다는 견해를 표명하고 있다”며 정부 입장도 함께 기술했다. 균형 잡힌 서술임에도 우익세력들은 트집을 잡기 시작했다.
 
“현직 교사와 퇴직자들이 편집을 했고, ‘읽고 생각하기’에 주안점을 뒀기 때문에 채택했을 뿐”(와다 교장)이었음에도 채택 직후인 2015년 12월 효고현의 자민당 의원에게서 “왜 그 교과서를 채택했느냐”는 추궁이 들어왔다. 이듬해엔 졸업생 출신의 자민당 중의원도 전화를 걸어왔다. 와다 교장은 “검정교과서 중에서 선택한 것인데 무슨 문제가 되느냐. 교과서에 문제가 있다면 문부과학성에 이야기 하라”고 받아쳤다고 한다.
 
그러자 지난해 2월부터는 졸업생과 부모를 자처하는 항의엽서들이 날아들기 시작했다. 이 엽서엔 아시아인들이 일본군을 환영하거나 일본군으로부터 의료, 식료품을 받고 있는 사진이 인쇄돼 있었다. “어느 나라의 교과서냐”, “공산당의 선전이냐”는 저급한 항의가 주를 이뤘고, 졸업생이라고 자처한 사람에게선 “이런 모교에는 일절 기부하지 않겠다”는 협박도 당했다.
 
지난해 3월 우익 성향의 산케이 신문이 “중학교 역사 교과서 가운데 유일하게 위안부에 관한 기술을 하고 있다”며 이 교과서를 채택한 학교들의 이름을 공개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와다 교장은 “보내는 사람의 주소, 이름은 다른데 문구가 모두 같아 아마도 한 기관이 인쇄해 찬동자들에게 배포한 것 같은 엽서가 전국 각지에서 날아왔다”고 했다. 지방의원이나 자치단체장의 이름으로 날아온 엽서도 있었다. 이런 항의 엽서는 반년동안 200통을 넘었다.
 
와다교장은 조직적 항의의 배후로 극우세력을 의심했다. 그는 근현대사연구가인 미즈마 마사노리(水間政憲) 가 자신의 블로그에 “긴급확산희망-아자부, 게이오, 나다 중학생이 반일 극좌 역사교과서의 먹잇감이 되고 있다. 엽서로 항의하자”는 글을 올렸다고 했다. 여기엔 구체적인 항의 예시문과 함께 해당학교의 주소, 이사장과 교장의 이름, 전화번호가 담겨 있었다. 미즈마는 아베 정권의 지지 기반으로 자주 거론되는 ‘일본회의(日本会議)’에서 강의를 하는 등 극우활동을 해온 인물로 알려져있다. 와다 교장은 “미즈마가 써준 예문 그대로 엽서들이 날아왔다. 그가 자신이 추진하는 ‘밝은 일본 실현 프로젝트’의 하나로, 전국 각지의 동지들에게 행동하도록 요구하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와다 교장은 “그동안의 경위에 대해 대략 해명이 됐기 때문에, 앞으로는 무시하는 것이 상책”이라며 “현행 헌법에서 군국주의나 파시즘이 부활하는 일은 없겠지만, 다양성을 부정하고 하나의 생각밖에 인정하지 않아서야 되겠느냐”고 토로했다. 마나비샤 출판사의 해당 교과서는 나다중학교 외에 전국 국립, 사립 38개 중학교에서 채택하고 있다. 마이니치 신문은 “나다 중학교 외에도 10개 학교가 비슷한 시기에 항의를 받았으나, 이로 인해 교과서 채택을 취소한 곳은 한 곳도 없었다”고 전했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