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伊남부서 대낮 마피아 총격전…목격자도 쫓아가 살해

9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남부에서 대낮에 마피아 분파의 우두머리를 겨냥한 총격 사건이 발생해 4명이 사망했다고 뉴스 통신 ANSA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범행을 저지른 범죄 조직은 특히 우연히 사건을 목격한 농민 형제를 끝까지 쫓아가 살해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더하고 있다.  
9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남부에서 대낮에 마피아 분파의 우두머리를 겨냥한 총격 사건이 발생해 4명이 사망했다고 뉴스 통신 ANSA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사진 ANSA]

9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남부에서 대낮에 마피아 분파의 우두머리를 겨냥한 총격 사건이 발생해 4명이 사망했다고 뉴스 통신 ANSA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사진 ANSA]

 
보도에 따르면, 이날 남부 풀리아 주(州)의 소도시 산마르코인 라미스의 기차역 인근 국도를 달리던 검은색 폴크스바겐 소형차를 향해 무장 괴한 4∼5명을 태운 다른 차량 1대가 접근해 무차별적인 총격을 가했다.
 
이 차량에 타고 있던 현지 마피아 분파 우두머리 마리오 루치아노 로미토(50)와 운전대를 잡은 그의 처남 마테오 데 팔마가 총에 맞아 즉사했다.
 
인근의 또 다른 소형 픽업트럭 주변에서는 아우렐리오루이지(47)와 루치아니(43) 형제가 숨진 채 발견됐다. 농기구를 싣고 이동하던 중 사건을 목격했다는 이유로 희생된 것으로 보인다. 이들 중 한 명은 차에서 내려 도망치다가 총에 맞은 것으로 파악됐다.
  
산마르코 인 라미스의 시장은 일간 라 레푸블리카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몇 개월 동안 우리 도시를 충격으로 빠트리는 일들이 잇따르고 있다”며 “중앙 정부의 치안 당국에 즉각적인 개입을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