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어난 지 이틀 된 신생아 버리고 도망친 20대 여성 자수

자신이 낳은 남자아이를 이틀 만에 병원에 버려두고 도주한 20대 여성이 자수했다. [중앙포토]

자신이 낳은 남자아이를 이틀 만에 병원에 버려두고 도주한 20대 여성이 자수했다. [중앙포토]

태어난 지 이틀 된 신생아를 산부인과에 두고 달아났던 20대 산모가 자수했다.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
아이 키울 형편 안돼”

안모씨, 4명의 아이 낳고
1명만 키우고 있는 상황

광주 북부경찰서는 10일 자신이 낳은 남자아이를 병원에 버려두고 달아난 혐의(아동복지법상 영아유기)로 안모(24ㆍ여)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안씨는 이날 오후 9시14분쯤 112에 전화를 걸어 자수 의사를 밝힌 뒤 경찰서에 출석한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 관계자는 “안씨가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에 아이를 키울 의사가 없었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 결과 안씨는 지난 7일 오전 6시30분쯤 광주 북구의 한 산부인과에서 아들을 낳은 뒤 9일 오전 3시부터 7시 사이 태어난 지 이틀 된 아들을 두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은 안씨의 퇴원 예정일이었다.  
 
조사결과 안씨는 2014년에도 자신이 낳은 영아를 유기한 혐의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씨는 이전에도 3명의 자녀를 낳았는데, 2명은 아동보호시설에 위탁해 키우고 있으며 1명은 안씨의 모친이 키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안씨를 상대로 더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또 안씨의 신생아를 영유아 보호시설에 보내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