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땀 한땀 맞춤 슈트에 꽂힌 ‘한국의 킹스맨’

맞춤 슈트 전문점 테일러블의 곽호빈 대표가 서울 한남동 매장 앞에서 포즈를 취했다. [장진영 기자]

맞춤 슈트 전문점 테일러블의 곽호빈 대표가 서울 한남동 매장 앞에서 포즈를 취했다. [장진영 기자]

“디자이너의 이름이나 브랜드 상표를 떼내고 정말 잘 만든 옷을 고르라면, 아마도 장인의 손길을 거친 맞춤 슈트일 거예요.”
 

‘테일러블’ 개점 10년 곽호빈 대표
유럽의 슈트 장인 찾아다니며 공부
10년 만에 패션의 나라 파리에 진출
“날씬한 모델보다 배 나온 중년에게
더 어울리는 유일한 옷이 슈트죠”

서울 한남동의 맞춤 슈트 전문점 ‘테일러블’ 곽호빈(32) 대표가 한적한 골목길 끝에 숍을 낸지 올해로 10년째다. 60년 된 방앗간 한쪽을 빌리고 친구 장진우(경리단길 ‘장진우 골목’을 만든 외식사업가)를 시켜 인테리어를 했다. 지난 7월 테일러블은 파리의 유명 슈트 전문점 장 마누엘 모로와 입점 계약을 맺었다. 이탈리아 최고 장인 브랜드하고만 거래해온 곳이다.
 
“고객에게 사이즈별 샘플 슈트를 보여주고 치수를 재서 우리에게 보내면 한국에서 완제품을 만들어 보내는 MTM(Made To Measure) 방식이죠. 완벽한 슈트를 만드는 이탈리아 장인의 옷과 우리 옷이 나란히 걸린다니 뿌듯합니다.”
 
곽 대표가 중학교 때부터 슈트에 꽂힌 데는 두 사람의 영향이 크다. 아버지와 ‘007’ 제임스 본드.
 
“부산에서 외식업을 했던 아버지가 멋쟁이셨어요. 옷장 안에 트위드·코듀로이 등 다양한 소재의 재킷이 가득했죠. 우리 시대 ‘007 제임스 본드’는 슈트가 잘 어울리는 배우 피어스 브로스넌이었죠.”
 
곽 대표는 고등학교 자퇴 후, 검정고시를 보고 바로 유럽으로 날아갔다. 런던·피렌체 등 남성 맞춤 슈트로 유명한 도시와 장인을 찾아다녔다. 손님인양 옷을 맞추면서 옷을 배우고, 장인들을 쫓아다니며 기술을 익혔다. “아르바이트를 해서 100을 벌면 그걸 고스란히 슈트 맞추고 옷 공부하는 데 쏟아 부으며” 4년을 보내고 돌아와 테일러블을 열었다. 타이밍은 기막히게 맞아떨어졌다. 지난 10년 새 자신을 꾸미는 데 관심을 갖게 된 남성은 소비시장의 블루칩으로 떠올랐다. 유럽 신사들의 몸에 꼭 맞는 슈트를 본 한국 남성들 사이에선 맞춤 슈트 트렌드가 자연스레 형성됐다. 그 사이 테일러블은 아뜰리에 장인들까지 직원 수 30명이 넘는 규모로 성장했다.
 
칸 영화제에서 테일러블 슈트 를 입은 배우 변희봉씨.

칸 영화제에서 테일러블 슈트 를 입은 배우 변희봉씨.

MBC ‘무한도전’ 200회 특집에 출연했고, ‘도둑들’을 비롯한 각종 영화 속 슈트 의상도 담당했다. 박서준·윤계상·조승우·장근석 등 남자 연예인들의 단골집이 됐다. 테일러블을 찾는 남성 고객은 세대불문. 배우 변희봉(75)씨도 테일러블의 고객이다. 지난 6월 영화 ‘옥자’로 칸 영화제에 참석했을 때 입었던 턱시도 슈트도 테일러블의 것이다. 재계 3세들도 단골이 됐다. 얼마전에도 배우 전지현과 그의 남편이 다녀갔다. 테일러블 슈트 한 벌 가격은 100만~300만원 선이다.
 
“사람들은 이제 백화점에서 남들과 똑같은 옷을 사는 데 질렸거든요. 그래서 맞춤 슈트 전문점을 찾게 됐는데, 우린 한 발 더 나갔죠. 유럽에서 ‘테일러블 스타일’과 어울리는 셔츠·타이·벨트·구두 브랜드를 찾아 원스톱 구매가 가능하도록 했죠.”
 
곽 대표는 “영국에선 슈트를 입고 셔츠·타이 그리고 구멍 5개가 뚫린 옥스퍼드 구두를 갖춰야 비로소 ‘수트를 입었다’고 얘기한다”며 “개인의 취향까지 세세히 고려한다는 게 테일러블만의 차별점”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슈트 멋쟁이’가 되는 방법을 물었다.
 
“지구상의 옷들 중 모델처럼 날씬한 남자보다 배가 약간 나온 중년의 남자가 입었을 때 더 멋있는 유일한 옷이 슈트죠. 그러니 걱정 말고 내 몸에 맞게 피트 되는 옷을 입어보세요. 헐렁한 트레이닝복을 입었을 때보다 행동도 신사답게 변할 거예요.”
 
서정민 기자 meantr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