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놓치면 아쉬울 제13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추천작

[매거진M] 영화와 음악을 사랑한다면 여름에 꼭 가 봐야 할 축제. 제13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이하 제천영화제)가 8월 10일부터 15일까지 6일간메가박스 제천과 청풍호반무대 등에서 열린다. 올해는 각국에서 초청된 107편의 음악영화를 상영한다.
 
올해 매 상영에 앞서 선보일 트레일러 영상은 김종관(42) 감독이 연출한 ‘낮과 밤’. 1분 30초의 짧은 시간, 관객을 영화의 세계로 선뜻 끌어당긴다. 소나기가 내리던 여름날, 김종관 감독과 이 영상에 출연한 배우 류선영(29)을 만났다. 둘의 이야기와 더불어전진수 프로그래머의 추천작을 바탕으로 magazine M이 뽑은 필견 영화를 소개한다.
 
 
※감독 | 장르 | 부문 | 상영 시간
장고[개막작]
에티엔 코마 | 극영화 | 117분
유럽 재즈의 선구자이자 ‘집시 스윙’의 창시자인 집시 출신 재즈 기타리스트, 장고 라인하르트(1910~53)의 삶을 그린 전기영화. 올해 베를린국제영화제 개막작에 이어, 제천영화제의 문을 여는 작품이다. 나치 독일이 주둔하던 1943년 파리, 이름난 연주자였던 라인하르트가 집시에 대한 나치의 박해와 회유 속에서도 끝까지 음악적 신념을 지키는 과정을 건조하되 감동적으로 그렸다. 암울했던 시대상을 충실히 재현하면서, 감미로운 재즈 연주를 흠뻑 만끽할 수 있는 웰메이드 음악영화. 라인하르트를 연기한 배우 레다 카텝의 덤덤한 표정이 잊지 못할 여운을 선사한다.
 
 
존 콜트레인 스토리
존 셰인펠드 | 다큐멘터리 | 세계 음악영화의 흐름 | 99분
마일스 데이비스, 조니 호지스 등과 함께 1960~70년대 미국 재즈계를 이끈 ‘색소폰의 거인’ 존 콜트레인(1926~67)에 관한 다큐멘터리. 배우 덴절 워싱턴이 콜트레인의 목소리를 맡아, 1인칭 내레이션으로 자신의 삶을 들려준다. 콜트레인의 동료와 가족을 비롯,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 가수 산타나 등 각계 인물에게 듣는 콜트레인의 음악적 유산 역시 흥미롭다. 콜트레인의 전성기 모습이 담긴 방대한 사진과 기록 영상이야말로 가장 큰 볼거리다. 한 시대를 풍미한 아티스트이자, 색소폰 주자들의 교본이 된 뮤지션에게 바치는 헌사.
 
 
롤링 스톤즈 올레, 올레, 올레!
폴 더그데일 | 다큐멘터리 | 뮤직 인 사이트 | 105분
영국의 전설적 록 그룹, 롤링 스톤즈의 2016년 남미 투어를 기록한 다큐멘터리. 아르헨티나, 멕시코 등 남미의 여러 국가를 거쳐, 1959년 쿠바혁명 이후 록 밴드 공연이 전면 금지됐던 쿠바에서의 역사적인 첫 공연을 따라간다. 롤링 스톤즈가 남미 사회에 끼친 문화적 파급력은 물론, 남미의 음악 문화와 그곳 사람들의 삶과 열정을 조명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는 작품. 믹 재거, 키스 리처드 등 멤버들의 백스테이지 풍경 외에 역동적인 투어 공연, 남미의 절경을 공들여 담은 미려한 촬영도 눈에 띈다.
 
 
테크노 전사들의 이란 탈출
수잔나 레지나 미우레스 | 다큐멘터리 | 뮤직 인 사이트 | 85분
테크노와 힙합 음악이 금지된 이란에서 남몰래 테크노 그룹으로 활동하는 두 청년 아누쉬와 아라쉬. 공연 도중 경찰에 체포된 이들은 유명세를 타고, 급기야 스위스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의 테크노 페스티벌에 초청된다. 음악을 향한 열정으로 똘똘 뭉친 두 청춘의 좌충우돌을 다루며, 이란의 갑갑한 현실을 역설하는 다큐. 경찰의 감시를 피해 두 청년의 모험을 몰래 따라가는 여정은 첩보영화 못지않은 긴장감을 안긴다. 스위스에서 잊지 못할 시간을 보낸 이들이 귀국을 앞둔 결말이 백미. 그들은 과연 어떤 결정을 내렸을까.
 
 
댄싱 베토벤
아란사 아귀레 | 다큐멘터리 | 뮤직 인 사이트 | 80분
2014년 도쿄 발레단은 모리스 베자르 발레단과 이스라엘 필하모니와 함께 베토벤의 합창 교향곡에 맞춘 무용 공연을 준비한다. 프랑스의 전설적인 안무가 모리스 베자르가 만든 전위적인 움직임과 베토벤의 웅장한 음악. 이 작품은 협연을 위한 준비 과정을 찬찬히 기록한다. 숨 막힐 듯 아름다운 움직임에 새삼 무용이 이렇게 아름다운 예술이었는지 깨닫게 된다. 나아가 여러 무용수와 안무가의 인터뷰에선 무용을 향한 열정과 삶과 예술을 향한 성찰이 고스란히 묻어난다. 생소하지만 특별한 무용의 세계를 볼 수 있는 작품.
 
 
수퍼스타 휘트니 휴스턴
닉 브룸필드·루디 돌레잘 | 다큐멘터리 | 주제와 변주 | 105분
2012년 49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더 보이스’(목소리) 휘트니 휴스턴. 10대 때 데뷔해 히트곡을 연달아 발표하며 최정상의 가수가 됐지만, 그 이면엔 고통스런 시간이 있었다. 온 가족을 책임져야 했고, 어린 시절부터 마약을 복용했다. 데뷔 후 레즈비언이라는 소문에 시달렸으며, 악동 바비 브라운과의 결혼 생활도 순탄치 않았다. 이 다큐멘터리는 방대한 휴스턴의 생전 자료와 여러 주변인의 인터뷰를 통해 그의 삶을 꼼꼼하게 되짚는다. 다시 들어도 아름답고 감동적인 노래와 불행하고 혼란스러웠던 사생활. 그 엇갈림이 마음을 깊이 저민다.
 
 
음악 공연 라인업 필수 체크!
 지난해 원 썸머 나잇 현장.

 지난해 원 썸머 나잇 현장.

※원 썸머 나잇
영화제 기간 중 금·토·일 사흘간 오후 8시 청풍호반 야외무대에서 열린다. 공연 전 무성영화를 피아노 연주와 함께 즐길 수 있는 시네마콘서트 등 영화 상영도 포함돼 있다.
 
11일(금) 디바 나잇
‘손님 접대법’(1923, 존 G 브리스톤·버스터 키튼 감독)+연주자 스티븐 혼 | 거미, 김윤아, 큐바니즘
 
12일(토) 스페셜 큐레이터 프로젝트-픽 업 더 뮤직, 이윤지
‘웬 걱정?’(1923, 프레드 C 뉴마이어·샘 테일러 감독) +연주자 스티븐 혼 | 배우 이윤지, 박원, 심규선, 에피톤 프로젝트
 
13일(일) 미스틱 나잇
‘롤링 스톤즈 올레, 올레, 올레’(2016, 폴 더그데일 감독) | 박재정, 에디킴, 장재인, 퍼센트
 

 
※의림 썸머 나잇
금·토·일·월 나흘간 오후 6시 30분 의림지무대에서 다양한 공연과 영화를 무료로 즐길 수 있다.
 
11일(금) 영화음악 콘서트
단편‘달콤한 고백’(2016, 민경원 감독) | 로만 킴, 뜨거운 감자 등
 
12일(토) 청춘 ; 풋풋한
단편‘수조 속 거북이들’(2016, 김민 감독) | 윤딴딴, 소란 등
 
13일(일) 여름 ; 청량한
중편‘딕시 랜드’(2016, 로먼 본다르추크 감독) | 슈가볼, 디에이드 등
 
14일(월) 감성 ; 촉촉한
단편‘별빛 오케스트라의 아이들’(2017, 이정익 감독) | 멜로망스, 정승환 등
 
 
김나현·고석희 기자 respiro@joongang.co.kr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추천작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