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부, 유엔 지명표준화회의 '동해·일본해' 병기 촉구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정부가 유엔 지명표준화회의에 대표단을 파견해 국제사회에 '동해·일본해' 병기를 촉구할 예정이다.



정부는 7일 "제11차 유엔 지명표준화회의가 8~17일 뉴욕 유엔 본부에서 개최될 예정이며, 유의상 국제표기명칭 대사를 단장으로 구성된 정부대표단이 참석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회의는 각국의 지명 표준화 정책과 표기법 등을 논의하는 국제회의로 5년마다 개최된다. 정부는 1992년 제6차 회의에서 동해 표기 문제를 제기한 이래 한·일 양국 간 합의가 이뤄질 때까지 잠정적으로 동해와 일본해를 병기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이번 회의에서 이같은 입장을 거듭 밝힐 계획이다.



아울러 대표단은 한국 지명의 제정과 관리, 국가지명위원회 운영 실적, 해양지명표준화 편람 개정판 발간 등을 내용으로 한 국가보고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jikime@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