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통령 집무실 2019년 광화문 청사 입주”…행안부ㆍ과기부는 세종시로

청와대 3월 전경 [중앙포토]

청와대 3월 전경 [중앙포토]

대통령 집무실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로 옮기는 시기가 2019년으로 정해졌다는 보도가 6일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대선 당시 밝힌 계획을 실행으로 옮기는 시점이 정해진 것이다.
 
현재 국내 언론에 보도된 내용에 따르면 행정안전부는 올해 하반기 ‘광화문대통령시대위원회’를 구성해 대통령 집무실 이전과 세종시로 이전하는 정부부처 추가 선정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현재 계획에 따르면 대통령 집무실 이전에 대비해, 현재 정부서울청사에 있는 행안부는 내년 세종시로 이전한다. 대통령 집무실 사용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행안부는 세종시에서 건물을 빌려쓰다가 2021년 신청사로 입주할 예정이다.
정부세종청사엔 행안부와 과기부가 새로 옮겨갈 것이란 보도가 나왔다. [사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엔 행안부와 과기부가 새로 옮겨갈 것이란 보도가 나왔다. [사진 세종시]

이전 계획에는 현재 정부과천청사를 쓰고 있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도 세종시로 옮기는 방안이 담겨 있다고 한다. 이를 위해 정부는 행안부와 과기부가 쓸 신청사 건축에 1480억원을 써야할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내년 상반기 세종시 신청사 설계 입찰공고를 내고, 하반기에 설계에 들어가는 계획을 잠정적으로 세운 상태”라며 “1000명이 넘는 행안부와 과기부 직원을 수용할 수 있는 임시 청사를 구하는 방안도 함께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