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첫 국산항모, 동력가동 돌입···“이르면 내년말 취역”

지난 4월 26일 첫 중국산 항공모함 001A형이 진수식을 마치고 인도선에 이끌려 바다로 나아가고 있다. [CCTV 캡처]

지난 4월 26일 첫 중국산 항공모함 001A형이 진수식을 마치고 인도선에 이끌려 바다로 나아가고 있다. [CCTV 캡처]

중국이 자국산 항공모함의 실전 배치를 서두르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지는 4일 "지난 4월 진수한 중국의 첫 자국산 001A형 항공모함이 이르면 내년 말 해군에 인도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중앙(CC)방송도 3일 "001A형 항공모함이 동력 계통을 가동하는 실험에 돌입했으며 내달 해상 실험을 본격화 할 것"이라고 전했다.  
중국의 첫 자국산 항모 001A형 인포그래픽. [참고소식]

중국의 첫 자국산 항모 001A형 인포그래픽. [참고소식]

이는 그동안 미국이 지배적인 군사력 우위를 보여왔던 아시아·태평양 지역, 특히 남중국해와 동중국해에서 중국의 군사적 도전이 더욱 거세진다는 의미라고 SCMP는 분석했다.

관계자 "예정 스케쥴보다 이른 진전 보여"
SCMP "아·태 지역서 미중간 경쟁 치열"

 
중국은 1998년 우크라이나에서 구입한 첫 항공모함 랴오닝(遼寧)함은 2012년 취역해 칭다오(靑島)를 모항으로 하는 북해함대에 배속됐다. 중국의 첫 자국산 항모는 지난 4월 26일 진수식을 갖고 첫 공개됐고, 전문가들은 "2020년 해군에 배치될 것"으로 전망해왔다. 그런데 해군에의 인도 시기가 더 앞당겨 질 것이란 새로운 전망이 최근 집중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것이다.  
중국의 첫 자국산 항모 001A형 인포그래픽. [참고소식]

중국의 첫 자국산 항모 001A형 인포그래픽. [참고소식]

후원밍(胡問鳴) 항모개발 총책임자는 3일 CC-TV에 출연해 “항모의 증기 터빈을 이용한 항구 계류 시험 단계에 들어갔다”며 “예정된 스케줄보다 이른 진전을 보이고있다”고 밝혔다. 동력 계통 시험은 취역 전 핵심적인 단계다. 후원밍은 “항모를 인도하기 전에 해상에서 함재기 이착륙 시험과 무기 시스템 등 다양하고 체계적인 테스트를 거쳐야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001A형 항모는 국영 다롄(大連) 선박중공집단 해양공정유한공사가 2013년 11월 개발에 착수했다. 2015년 3월 도크내 조립을 시작한 뒤 지난 4월 진수했다.
 
한편 홍콩 명보는 4일 황둥(黃東) 마카오국제군사학회 회장의 말을 인용해 "2019년 건국 70주년에 맞춰 인도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황둥은 “001A형 항모는 그동안 2020년 취역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2019년 중화인민공화국 건국 70주년에 맞춰 해군에 인도될 수 있다”고 말했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