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생방송 도중 얼굴에 강펀치 맞은 러시아 기자

생방송 리포트 중이던 러시아 기자가 난데없이 강펀치를 맞는 일이 발생했다.  
 
2일 NBC 방송 등에 따르면 러시아 방송사 NTV의 니키타 라스보스하이브 기자가 모스크바의 한 공원에서 러시아 공수부대의 날을 맞아 열린 행사에 대해 리포팅을 하던 중 취객에게 맞고 말았다.  
 
건장한 체격의 이 남성은 화면 안으로 들어오며 욕설을 퍼부었는데, 기자가 조용히 해달라고 부탁하자 곧바로 기자의 얼굴에 강펀치를 날린 것이다.
[사진 NTV 캡처]

[사진 NTV 캡처]

당황한 기자는 리포팅을 멈추고 자리를 피했고 이 남성은 계속 욕설을 하며 화면 안에서 천천히 걸어나갔다. 경찰 조사 결과 해당 남성은 술 취한 상태에서 홧김에 한 일이라고 진술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