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신촌 연세로, '음악의 거리(뮤직 스트리트)'로 새단장

서울 연세대 정문과 신촌역을 잇는 신촌 ‘연세로’ 360m 구간이 시민을 위한 ‘음악의 거리(뮤직 스트리트)’로 거듭난다.
 

지니뮤직-서대문구, 연세로 360m 구간 조성
인공지능 음악 서비스 체험과 라이브 공연 감상 가능

KT 산하의 음악 서비스 기업인 지니뮤직은 연세로를 뮤직 스트리트로 단장하고 오는 6일에 선보인다고 4일 밝혔다. 앞서 지니뮤직은 지난달 6일 서대문구와 ‘연세로 음악의 거리 조성사업’ 협약을 맺고 한 달간 관련 작업을 진행해 왔다.
5인조 걸그룹 '마르멜로'가 인공지능 음악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플레이 버스'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지니뮤직]

5인조 걸그룹 '마르멜로'가 인공지능 음악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플레이 버스'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지니뮤직]

 
뮤직 스트리트는 아날로그에서부터 첨단 인공지능(AI) 음악까지 다양한 음악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됐다. 길가에 있는 가로등이 스피커로 꾸며져 DJ 음악 방송을 들려주고, 곳곳에 설치된 대형 설치물의 QR코드가 스캔 한 번에 스마트폰으로 지니뮤직의 14개 장르 음악을 무료 청취할 수 있게 한다.
 
DJ로는 인근 연세대 교육방송국 ‘YBS’와 KT ‘모바일 퓨처리스트’가 각각 참여한다. 모바일 퓨처리스트는 대학생들로 구성된 프로슈머(생산하는 소비자) 모임으로 소비자 관점에서 각종 서비스와 이벤트를 기획하고 있다. 이들은 직접 선곡한 노래들을 들려주는 디제잉(DJing) 활동으로 시민들과 소통할 계획이다.
 
AI 스피커와 AI 음악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플레이 버스’도 마련됐다. 이곳에서 시민들은 KT의 AI 스피커 ‘기가지니’와 스마트폰 기반 AI 음악 서비스 ‘지니보이스’를 체험할 수 있다. 지니뮤직 측은 뮤직 스트리트 개장을 기념해 6일 오후 2시부터 ‘뮤직 스트리트 오픈 페스티벌’을 연다. 걸그룹 ‘나인뮤지스’와 ‘마르멜로’, 보이그룹 ‘임팩트’, 보컬리스트 유성은 등이 라이브 공연을 할 예정이다.
 
김훈배 지니뮤직 대표는 “뮤직 스트리트가 활력 넘치는 젊음의 거리, 음악으로 남녀노소 하나 되는 소통의 거리가 되도록 지속적으로 라이브 공연을 열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연세로에 새롭고 이색적인 문화 기반이 구축됐다”면서 “신촌 지역 전체가 한층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창균 기자 smi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