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신병원서 전자발찌 끊고 도주, 살인미수 전과자 공개수배

전자발찌 끊고 달아난 유태준씨 공개수배 전단 [연합뉴스]

전자발찌 끊고 달아난 유태준씨 공개수배 전단 [연합뉴스]

정신병원에서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난 살인미수 전과자의 행방을 4일째 추적 중인 교정당국과 경찰이 공개수사로 전환했다.
 
 광주보호관찰소와 전남 나주경찰서는 4일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 중인 유태준(48)씨를 공개 수배한다고 밝혔다. 인근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 도주 당시 체크무늬 남방에 환자복 바지와 검은색 등산모자, 파란색 운동화를 착용했다. 키 165cm, 체중 68kg의 보통 체격이며 흰머리가 있고 북한 말투를 쓴다.
  
 유씨는 지난 1일 오후 3시 36분께 나주시의 한 정신병원에서 탈출해 인근 산으로 달아났다. 광주보호관찰소는 법무부 위치추적 중앙관제센터로부터 전자발찌 손상을 통보받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유씨는 2004년 이복동생을 살해하려 한 혐의(살인미수)로 징역 3년과 치료감호 10년을 선고받고 복역했다. 이후 나주의 정신병원에서 전자발찌를 착용한 채 입원 치료를 받아왔다.
  
 1998년 탈북한 유씨는 2001년 부인을 데려올 목적으로 재입북했다가 현지에서 붙잡혔다. 2002년 재탈북해 남한에 내려왔다. 그는 북한과 관련한 망상 장애에 시달리며 범죄를 저질렀다고 주장하고 있다. 치료감호 기간이 임시종료된 후에도 완치되지 않아 보호관찰을 받으며 치료받았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