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찬주 대장 부부의 갑질 의혹, 상당 부분 사실…군 검찰, 형사입건

 
국방부는 박찬주 제2작전사령관(육군 대장)과 그의 부인이 공관병에게 '갑질'과 폭행을 했다는 의혹에 대한 감사를 진행한 결과 상당 부분 사실로 드러났다고 4일 밝혔다. 이에 따라 국방부는 박 대장을 형사입건한 뒤 군 검찰이 수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또 박 대장 부인에 대해서는 군 검찰이 참고인으로 조사할 예정이다.
 
국방부는 지난 1일 감사를 시작한 뒤 박 대장과 부인을 포함해 공관에 근무하는 병사 6명과 공관장, 운전부사관, 참모차장 재직시 부관 등 10여명을 대상으로 의혹에 대한 사실 여부를 조사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언론에 보도된 내용 중 일부는 사령관 부부와 관련 진술인의 주장이 엇갈리는 부분이 있으나 상당 부분 사실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박찬주 제2작전사령관(육군 대장).

박찬주 제2작전사령관(육군 대장).

 
국방부에 따르면 ▶손목시계 타입의 호출벨 착용하기 ▶칼로 도마를 세게 내려치기 ▶골프공 줍기▶박대장 자녀 휴가시 사령관의 개인소유 차량을 운전부사관이 운전해 태워주기 ▶텃밭농사 짓기 등은 사실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또 ▶요리가 마음에 안 든다며 부모를 언급하면서 질책한 행위 ▶음식물 집어던지기 ▶박 대장 아들의 옷 빨래 등은 부인의 진술과 관련 병사들의 진술이 일치하지는 않으나 다수의 병사들이 관련 사실을 진술하고 있는 점에 비춰 사실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공관병의 자살시도 ▶공관병 GOP 철책 근무체험 ▶부인을 '여단장급'으로 부르라며 호통치기 등은 양측의 주장이 맞서 추가적 조사가 필요하다고 국방부는 밝혔다. 
 
자살시도 사건에 대해 박 대장 부부는 해당 병사의 개인적 요인이 작용한 것으로 진술하고 있다고 한다. 또 공관병의 GOP 철책 근무체험에 대해선 박 대장은 군단장 시절부터 공관병들도 군인정신을 함양하기 위해 GOP 근무를 체험시켰다고 해명했다고 한다.
 
박 대장이 자신의 부인을 ‘여단장급’이라고 호칭하면서 예의를 갖추라고 호통쳤다는 주장과 관련해서는 모든 면담자가 관련 내용을 들은 적이 없다거나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한편 박 대장 부부의 갑질 의혹을 폭로한 군인권센터는 박 대장 부부에 대해 직권남용ㆍ폭행ㆍ협박 등 혐의로 국방부 검찰단과 서울중앙지검에 각각 고발장을 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