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신도 살해하고 암매장한 사이비 교주 구속

[사진 부산 금정경찰서]

[사진 부산 금정경찰서]

여신도들을 상습적으로 폭행하고 한 신도를 6시간이나 폭행해 숨지게 한 뒤 시신을 야산에 묻은 혐의로 사이비 교주가 구속됐다.
  
 4일 부산 금정경찰서는 살인 등의 혐의로 박모(40)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박씨의 부모와 아내, 피해자의 동생 2명도 불구속 입건됐다. 
  
부산 금정경찰서[사진 다음로드뷰]

부산 금정경찰서[사진 다음로드뷰]

 박씨는 지난해 6월부터 경북 영주시의 한 원룸에서 아내와 김모(57·여)씨와 김씨의 동생 등 사이비 종교의 여신도 3명과 함께 생활하면서 여신도들을 상습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는 올해 4월 11일 오후 3시께 김씨를 마구 때려 정신을 잃자 욕실로 끌고 가 물을 뿌리며 6시간가량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박씨는 이어 자신의 부모, 아내, 김씨의 동생 2명과 함께 시신을 승용차에 싣고 경북 봉화군의 한 야산으로 가 몰래 묻은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조사결과 박씨는 살아 있는 하느님을 자처하면서 여신도들에게 하루 2∼4시간만 재우며 기도하도록 강요하고 여신도들의 자세가 흐트러지거나 묻는 말에 제대로 대답을 하지 않으면 "귀신에 씌어 순종하지 않는 것"이라며 폭행했다.
  
 김씨의 여동생은 최근 박씨와 함께 지내던 원룸에서 몰래 빠져나와 부산으로 도주해 피해 사실을 경찰에 신고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