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신 차려보니 ‘호랑이 굴’…음주 운전으로 경찰서 들어가 사고낸 황당 50대 입건

경찰 일러스트. [중앙포토]

경찰 일러스트. [중앙포토]

 
음주 운전을 하다 ‘자기도 모르게’ 경찰서에 들어가 접촉 사고를 낸 50대가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2일 오전 8시 50분쯤 취한 상태로 경찰서 안에서 사고를 낸 중국 국적의 A(58)씨를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했다고 4일 밝혔다. A씨는 경찰서 안에서 후진하다 멈춰 있던 다른 차의 앞범퍼와 접촉 사고를 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A씨가 취한 상태였다는 것은 사고를 당한 운전자가 지나가던 교통경찰관에게 “A씨가 음주 운전한 것 같다”고 말하면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A씨의 눈이 충혈됐고 횡설수설해 음주 측정을 했다”고 말했다. 측정 결과 혈중알코올농도는 0.063%였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어젯밤에 술을 마셨는데, 아침에 일어나 술이 깼을 것으로 생각하고 운전 연습을 하려고 나왔다”고 진술했다. A씨는 거주지인 경기도 파주시에서 마포경찰서가 있는 서울 마포구까지 운전해 온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사고 이틀 전인 지난달 31일 운전면허를 취득했다.  
 
경찰은 A씨가 불법 유턴을 하려다 경찰서로 들어온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서 쪽으로 좌회전만 할 수 있는 신호에서 유턴하려고 대기 중이던 A씨가, 뒤에 경찰차가 있는 것을 발견하고 일단 좌회전을 했다는 것이다. ‘의도치 않게’ 경찰서 안으로 들어온 A씨가 다시 나가려고 후진을 하다 운전 미숙과 술기운으로 접촉 사고를 낸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어딘지 모르고 들어왔는데 들어와 보니 경찰서였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전날 과음한 경우 술이 아침이 돼도 미처 깨지 않을 가능성이 있어 이럴 경우 대중교통을 이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송우영 기자 song.wooy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