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방부, 10일 성주골프장에서 환경영향평가 확인작업…지역 주민과 반대 단체 참관 요청키로

국방부는 오는 10일 환경부와 함께 경북 성주골프장의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부지에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현장 확인 작업을 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국방부는 지난달 24일 성주골프장에 대한 환경영향평가 협의를 환경부에 요청했다.
국방부가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체계 잔여 발사대 4기 임시배치 문제를 놓고 미국과 협의를 진행하는 가운데 1일 경북 성주 사드기지(성주골프장)에서 기존에 배치된 발사대가 하늘을 향하고 있다. 이날 오후 미군 헬기가 여러 차례 사드기지를 다녀갔고, 차량과 장비를 헬기에 매달아 기지 밖으로 싣고 가는 모습도 목격됐다. [프리랜서 공정식]

국방부가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체계 잔여 발사대 4기 임시배치 문제를 놓고 미국과 협의를 진행하는 가운데 1일 경북 성주 사드기지(성주골프장)에서 기존에 배치된 발사대가 하늘을 향하고 있다. 이날 오후 미군 헬기가 여러 차례 사드기지를 다녀갔고, 차량과 장비를 헬기에 매달아 기지 밖으로 싣고 가는 모습도 목격됐다. [프리랜서 공정식]

 
국방부 관계자는 “국방부가 환경부에 제출한 환경영향평가서 검증 절차의 하나로 관계 전문가와 합동 현장확인단을 구성한 뒤 현장확인을 실시할 계획”이라며 “전자파·소음 등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항목 측정 결과의 적정성을 검토할 것”이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지역 주민과 관련 단체의 현장확인 작업 참관을 요청하며, 이를 위해 성주군에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는 일반 환경영향평가와 달리 지역주민 참여를 비롯한 의견수렴 절차가 필요 없다. 그러나 국방부는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의 공정성·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이들의 참관을 계획한 것이다.
 
군 관계자는 “소규모 환경영향평가가 끝나면 성주 기지에 임시 배치된 사드 레이더, 미사일 발사대 2기에 대한 시설공사를 본격적으로 진행할 것”이라며 “추가로 반입할 발사대 4기는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와 상관없이 한·미 합의가 끝난 뒤 4기를 임시배치한다”고 말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