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정미 "내년 지방선거, 연대 없다…文정부 정책 모호"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3일 “내년 지방선거는 선거 연대 없이 우리 당의 독자 역량으로 치를 것”이라고 밝혔다.
 

"文정부, 초반 90점에서 지금은 70점"
"통진당 등 어느 정당과도 연대 없어"

 이 대표는 이날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힌 뒤 “서울시장, 경기지사뿐 아니라 호남 등 전국에 최대한 모든 후보를 내서 광역단체장은 의미 있는 성과를 내고 기초단체장 3석까지 꼭 얻겠다”고 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7월 3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7월 3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정의당은 문재인 정부 2중대’라는 다른 야당의 비판에 대해선 “정의당이 민주당 정부를 돕는다는 프레임 자체가 잘못됐다”며 “우리 당은 나라를 바꿔 달라는 촛불의 요구에 따라 움직이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에 대해  “(집권 초반에는) 소통도 잘했고 여성 장관 30% 공약을 지킨 것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집권 초반에는 90점을 줬지만, 지금은 70점”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사드 추가 배치 결정이나 신고리 5ㆍ6호기 중단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공론화위원회 구성 등 때문”이라며 “모호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어떤 정책이든 늘 반대자는 있기 마련이다. 이들을 모두 안고 가겠다고 하는 건 정치 세계에서는 불가능하다”면서다.
 
 이 대표는 당 대표 재임 중 달성할 목표로는 “정당명부식 비례대표제를 도입해서 국회의원 300명 중 150명을 비례대표로 뽑아야 한다”며 선거제도 개편과 함께 ^청년 열정페이 방지 ^여성 임금 격차 해소 ^세월호 특조위 2기 활동 개시 등을 꼽았다.
 
 또 옛 통합진보당 인사들의 창당과 관련해선 “이제야 우리 당의 정체성을 찾고 다음 도약을 준비하고 있는데 어느 정당과도 통합은 염두에 두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