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교 여학생 중 1/3, 70여명 성추행...여주 교사 2명 검찰 송치

여주 모 고교의 가해 교사로 지목된 김모씨. [엽합뉴스]

여주 모 고교의 가해 교사로 지목된 김모씨. [엽합뉴스]

전교 여학생 중 3분의 1에 해당하는 72명을 성추행해 파문을 일으킨 여주 지역의 고등학교 교사 2명이 검찰에 넘겨졌다.
 
경기 여주경찰서는 4일 여학생 72명을 성추행하고, 남학생 3명을 폭행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및 아동복지법 위반 등)로 구속된 고등학교 교사 김모(52) 교사와 한모(42) 교사를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김 교사는 체육 교사로 근무하면서 지난해 4월부터 최근까지 여학생 31명을 성추행하고, 남학생 3명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교사에게는 아동·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아동복지법 위반, 형법상 폭행 등 3가지 혐의가 적용됐다.
 
한 교사는 2015년 3월부터 최근까지 3학년 담임교사로 재직하면서 학교 복도 등을 지나가다가 마주치는 여학생 55명의 엉덩이 등을 만진 혐의를 받는다.
 
전교생이 455명인 이 학교에 여학생은 210명으로, 전체 여학생의 ⅓이 넘는 72명이 성추행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또, 피해 여학생 가운데 14명은 두 교사 모두에게서 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 교사의 경우 경찰 조사에서 "기억이 잘 나지 않지만, 학생들이 그랬다고 하니 잘못한 것 같다"고 진술한 바 있다. 그러나 한 교사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혐의를 완강히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