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축구 FC 안양, 조르단과 후원 계약 체결

지난 3일 프로축구 FC안양과 오랄케어 브랜드 조르단이 후원협약을 맺었다. 이승우(왼쪽) 조르단코리아 지사장과 임은주 안양 단장. [사진 FC 안양]

지난 3일 프로축구 FC안양과 오랄케어 브랜드 조르단이 후원협약을 맺었다. 이승우(왼쪽) 조르단코리아 지사장과 임은주 안양 단장. [사진 FC 안양]

프로축구 FC 안양(구단주 이필운)이 글로벌 오랄케어 브랜드 조르단과 스폰서십 계약을 맺었다.
 
지난 3일 안양종합운동장 귀빈실에서 진행된 안양과 조르단의 후원 협약식에는 임은주 FC 안양 단장과 이승우 조르단코리아 한국 지사장 등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협약에 따라 조르단은 현금과 현물을 안양 구단에 지원한다. 안양 선수단은 오는 9월부터 조르단의 로고가 들어간 유니폼을 입고 그라운드에 오른다. 유니폼 오른쪽 어깨 부분에 조르단의 로고가 자리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안양 구단 관계자는 "안양과 조르단이 지닌 비전과 목표에 대해 공감대가 이뤄져 후원 협약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지난 3일 프로축구 FC안양과 오랄케어 브랜드 조르단이 후원협약을 맺었다.

지난 3일 프로축구 FC안양과 오랄케어 브랜드 조르단이 후원협약을 맺었다.

조르단은 노르웨이에 본사를 둔 회사로, 지난 1837년에 설립해 올해로 180주년을 맞는 글로벌 오랄케어 브랜드다. 전 세계 110여개 국에 기능성 칫솔을 비롯한 오랄케어 용품을 판매하고 있다. 이승우 조르단코리아 지사장은 "안양에 좋은 취지의 후원을 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이번 스폰서십을 통해 조르단과 FC 안양의 브랜드 가치를 함께 키울 수 있는 길을 찾겠다. 다양한 분야에서 양측이 도움이 되는 관계를 만들어가고 싶다"고 말했다. 
 
임은주 안양 단장은 "구단의 미래가치에 대해 공감하고 후원을 결정한 조르단측에 감사드린다"면서 "향후 마케팅, 프로모션, 사회공헌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관계를 구축하겠다"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FC안양은 오는 6일 오후 7시에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부산 아이파크와 K리그 챌린지 23라운드 원정경기를 치른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지난 3일 프로축구 FC안양과 오랄케어 브랜드 조르단이 후원협약을 맺었다.

지난 3일 프로축구 FC안양과 오랄케어 브랜드 조르단이 후원협약을 맺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