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미·일 안보 최고책임자 화상회의…"대북 압박 강화"

[앵커]

이명박 정부 당시에 국가정보원이 대규모 민간인으로 구성된 댓글 부대를 운영했던 사실이 드러나면서 파장이 어디까지 미칠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이제 검찰 수사가 시작되고 당시 국정원에 이어서 청와대도 조사 대상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데, 정치개입을 금하고 있는 국정원법 위반 혐의, 또 3천여 명의 민간인을 동원하면서 쓰인 수십억 원의 예산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볼 것으로 보입니다. 이 부분은 잠시 뒤 전문가와 구체적으로 좀 더 살펴보도록 하겠고요. 그 전에 먼저 어젯(3일)밤 있었던 한미일 세 나라 안보수장들의 합의 소식부터 전해드리겠습니다. 화상회의를 통해서였고, 당연히 의제는 북한 문제였습니다. 제재를 통해 북한을 최대한 압박해서 궁극적으로는 대화의 장으로 이끌어내자는 데 합의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조민진 기자입니다.

[기자]

한미일 3국 안보 최고책임자들이 어제 오후 9시부터 1시간 10분간 화상회의를 통해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야치 쇼타로 일본 국가안전보장회의 사무국장은 북한의 추가 도발 억제를 위해 최대한 압박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또 "올바른 조건에서 북한과 대화가 가능할 것임을 확인했다"며 "북한을 대화로 유도하려면 한미일을 중심으로 국제사회의 일치된 제재와 압박 노력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정의용 실장이 "최대한의 압박과 제재의 궁극적 목표는 북한을 대화로 유도하기 위한 것"이며 "한반도 긴장이 불필요하게 고조되지 않아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전했습니다.

일단 대북 압박 정책을 통해 대화가 가능한 '올바른 조건'을 만들겠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이처럼 한미일 안보담당 최고 책임자가 화상회의를 열고 안보 현안을 함께 논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지난달 28일 북한의 2차 ICBM급 미사일 발사 이후 북한 문제에서 한국이 소외되고 있다는 이른바 '코리아패싱' 논란을 차단하겠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풀이됩니다.

JTBC 핫클릭

미 안보수장 "김정은 편히 자선 안 돼"…강온 투트랙?북도 "미, 백기 안 들면 선물보따리"…'말 대 말' 공세트럼프 대북 압박 속에…미 국무, '북과 대화' 첫 언급미-중 긴장 고조…'고래 싸움'으로 번지는 북 ICBM 발사미 선제타격론과 '한반도 8월 위기설'…현실성 따져보니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