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500명 댓글부대 발표에...MB측 "국정원, 무슨 일 하고 있는지 모르겠다"

이명박 전 대통령.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 [연합뉴스]

전날인 3일 국가정보원의 적폐청산태스크포스(TF)가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이 '민간인 댓글부대'를 운영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발표해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 이에 이 전 대통령은 아무런 입장을 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이 전 대통령 측 인사는 "지금 국정원이 무슨 일을 하고 있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전날인 3일 밤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아무런 입장이 없고 먼저 사실관계를 봐야 할 것 같다"며 이 같이 말했다.
 
또 다른 이 전 대통령 측 인사도 "현 상황에서 국정원 발표 내용에 대해 정확하게 알고 있는 사람이 없을 것 같다"고 밝혔다.
 
국정원의 적폐청산 TF는 전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국정원이 원세훈 전 국정원장 시절인 2009년부터 2012년까지 민간인 댓글조직을 직접 관리해 왔다고 밝혔다. 발표에 따르면 국정원은 매년 수백명의 민간인으로 구성된 댓글부대를 조직했다. 여기엔 '사이버 외곽팀'이라는 이름도 붙였다.
 
이들의 관리는 국정원 심리전단에서 맡아 했고, 이들을 운영하는 데는 세금이 쓰였다. 국내 정치 동향을 보고하는 것이 이들의 주요 업무였다. 이 전 대통령은 지난 2008~2013 기간 재임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