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니에토 통화내용 '일파만파'..."뉴햄프셔는 마약 소굴"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엔리케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엔리케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취임 직후인 지난 1월 27일 엔리케 페냐 니에토 멕시코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한 내용이 공개돼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통화에서 미국의 뉴햄프셔를 거론하며 '마약 소굴'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워싱턴포스트는 3일(현지시간) 당시 두 정상의 통화 내용을 입수해 공개했다. 매체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통화를 하며 "뉴햄프셔는 마약 소굴(drug-infested den)이며, 그래서 내가 뉴햄프셔에서 이겼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마약이 사탕보다 싸게 팔리고 있어 아이들이 마약에 중독될 만큼 심각한 문제를 안고 있다"며 이 같이 발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화당 대선후보 경선 초반이었던 작년 2월 뉴햄프셔 예비선거에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부적절한' 발언이 공개되자 뉴햄프셔 지역 의원들이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크리스 스누누 뉴햄프셔 주지사(공화당)는 성명을 통해 "그가 이 전염병을 잘못 정의한 것은 뉴햄프셔가 제공한 대단한 일을 무시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뉴햄프셔 출신인 매기 하산(민주) 연방 상원의원도 "역겹다"고 비판했고, 진 섀힌(공화) 연방 상원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사과를 촉구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