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 끗 리빙]언제 먹어도 갓 구운 식빵 맛 소환! 효율 만점 식빵 보관법

식빵은 다른 빵보다 한 번에 많은 양을 사게 돼 보관이 필수인 음식이다. 하지만 밖에 보관하면 곰팡이가 생기거나 표면이 굳어 맛이 없어진다. 특히 요즘처럼 습하고 더운 날씨에는 놔 둔지 하루 만에 곰팡이가 생기는 경우도 많다.
한번에 많은 양을 사게 꼭 남는 식빵. 보관만 잘 하면 언제든 갓 사왔을 때처럼 먹을 수 있다.

한번에 많은 양을 사게 꼭 남는 식빵. 보관만 잘 하면 언제든 갓 사왔을 때처럼 먹을 수 있다.

식빵을 보관할 때 고민하게 되는 게 냉장실과 냉동실 중 어디에 넣어둘 지다. 냉동실에 넣어 얼리면 오래 보관할 순 있겠지만 한 덩어리로 얼어 버려 낱장으로 꺼내 먹기가 힘든 단점이 있다. 또 얼렸다 녹은 식빵은 뻣뻣하고 냉동실 특유의 음식 냄새가 밴다.   

오래 두고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식빵 보관법
한 번 먹을 만큼 소분해 비닐봉지에 넣어 냉동
밀폐용기에 한번 더 넣어야 냉동실 냄새 안 배
먹기 20분 전 상온에 꺼내 놓으면 맛 돌아와

부드러운 빵의 식감을 보존하려고 냉장실에 넣는다면 다른 문제에 맞닥뜨리게 된다. 일단 저녁에 넣어두고 다음날 아침에만 꺼내도 식빵 표면이 말라 거칠거칠해진다. 며칠 더 있게 되면 빵 안까지 말라버려 뻣뻣해지고 또 냉장고 안의 김치, 반찬 냄새가 배어 마치 ‘김치맛 식빵’을 먹는 기분을 느낄 수도 있다.  
식빵 보관, 생각보다 쉽다. 깨끗한 비닐봉지와 냉동실에 넣어도 되는 밀폐용기만 있으면 된다. 

식빵 보관, 생각보다 쉽다. 깨끗한 비닐봉지와 냉동실에 넣어도 되는 밀폐용기만 있으면 된다. 

과연 말랑말랑하고 보드라운 식빵의 맛을 살리면서 오래 보관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일단보관은 냉장실보다는 냉동실에 넣어두는 게 빵 맛을 그나마 되살릴 수 있는 방법이다. 여기에 냉동실 냄새가 배는 것을 막고 식빵의 겉 표면이 마르지 않게 하기 위해 비닐로 밀봉해 넣는다. 한 덩어리로 얼어버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한번에 먹을 양만큼씩 나눠 비닐봉지에 넣고 봉한 뒤 이를 모아 뚜껑이 있는 밀폐용기에 넣어두면 된다.  
 
한번에 먹을 양만큼씩 소분해 보관하는 것이 포인트. 비닐의 낭비를 줄이기 위해 두 장씩 보관한다. 

한번에 먹을 양만큼씩 소분해 보관하는 것이 포인트. 비닐의 낭비를 줄이기 위해 두 장씩 보관한다. 

방법은 이렇다. 먼저 한번에 먹을 양을 정한다. 한번에 식빵 한 장은 좀 아쉬워 두 장씩을 보관해보기로 했다. A4 종이 만한 크기의 비닐봉지에 식빵을 뉘여 한 장씩 펼쳐 넣는다. 이렇게 넣으면 포개서 넣는 것보다 식빵 표면이 덜 마르고 또 한 장씩 꺼내 먹기도 편하다. 빵과 빵 사이에 손가락 하나 정도의 공간을 비워놓고 봉지 입구를 2~3번 말아 접는다. 빵 사이에 공간을 주는 이유는 비닐이 씌워진 상태로 포개 놓기 위해서다. 빵 사이에 봉지 입구를 잘 밀어 넣어 공기가 들어가지 않도록 한다. 봉지에 여유가 있다면 묶어도 좋다. 만약 작은 비닐봉지라면 두 장을 겹쳐 넣고 입구를 말아 묶는다. 
 
큰 비닐봉지 끝에 식빵 한장을 먼저 넣고 판판하게 편 후 옆에 나머지 한장을 넣는다. 

큰 비닐봉지 끝에 식빵 한장을 먼저 넣고 판판하게 편 후 옆에 나머지 한장을 넣는다. 

빵과 빵사이에 손가락 하나만큼 여유 공간을 주고 남은 비닐은 돌돌 말아 빵 위에 올려 놓는다.

빵과 빵사이에 손가락 하나만큼 여유 공간을 주고 남은 비닐은 돌돌 말아 빵 위에 올려 놓는다.

빵 두 개를 포갠다. 

빵 두 개를 포갠다. 

입구쪽의 말아놓은 비닐을 빵과 빵 사이에 끼워 넣는다. 위 아래로 남은 비닐도 같이 빵 사이에 넣어두면 깔끔하고 또 빵 표면이 잘 마르지 않는다. 

입구쪽의 말아놓은 비닐을 빵과 빵 사이에 끼워 넣는다. 위 아래로 남은 비닐도 같이 빵 사이에 넣어두면 깔끔하고 또 빵 표면이 잘 마르지 않는다. 

빵을 두 장씩 비닐 포장을 해놓으면 준비는 끝났다. 냉동실에 보관할 수 있는 투명한 밀폐용기에 빵을 차곡차곡 담는다. 빵 맛을 좋게 하려면 비닐과 빵 사이에 여유가 없도록 잘 밀착시켜 넣어야 한다. 이렇게 해두면 1개월까지도 보관이 가능하다. 
 
소분해서 포장해놓은 빵. 앞으로 며칠 아침은 끄떡 없겠다. 

소분해서 포장해놓은 빵. 앞으로 며칠 아침은 끄떡 없겠다. 

빵을 밀폐용기에 차곡차곡 넣는다. 통은 투명한 것을 써야 속이 보여 꺼내 먹기 편하다. 

빵을 밀폐용기에 차곡차곡 넣는다. 통은 투명한 것을 써야 속이 보여 꺼내 먹기 편하다. 

 
밀폐용기를 냉동실에 넣으면 식빵 보관 과정이 끝난다. 

밀폐용기를 냉동실에 넣으면 식빵 보관 과정이 끝난다. 

냉동된 빵을 먹을 때는 먹기 20~30분 전에 상온에 꺼내놓기만 하면 된다. 이렇게 냉동 보관한 식빵은 그냥 통으로 냉동실에 넣어둔 것보다 해동됐을 때 부드럽고 촉촉한 식빵 표명의 결이 살아난다.
 
글·사진=윤경희 기자 annie@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