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버스 승객 감동시킨 고교생들의 ‘위안부 피해’ 광고

성남의 한 고등학교의 동아리 학생들이 버스에 실은 ‘위안부 피해’ 광고가 시민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3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는 ‘고등학생들이 버스에 게시한 광고’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게시자가 공개한 사진에는 버스 의자 등받이에 게재된 광고의 모습이 담겨 있다.
 
사진 속 광고를 보면 ‘우리가 무관심하면 정의도 없다. 역사로만 남기까지 시간은 많지 않습니다. 일본 정부의 강제 위안부 제에 대한 공식적인 인정과 진심 어린 사죄를 촉구합니다.’라는 내용이 적혀있다.
 
문구 옆에는 소녀상의 모습이 위치했고, 가장 아래쪽에는 ‘성남 한솔고등학교 사회참여 동아리 소시오 SOCIO’라고 적혔다.  
 
앞서, 소시오는 지난해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1억인 서명 운동과 위안부 할머니께 보내는 메시지 작성 캠페인을 벌이기도 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또 지난 2015년 8월 15일 ‘광복 70주년’을 맞아 신문광고를 통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한 바 있다.  
 
당시 광고에는 “일본 정부는 위안부 범죄에 대한 국가책임을 인정하고, 피해자에게 공식 사죄와 배상을 실시하라”는 규탄문과 함께 “광복 70주년,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라는 문구가 담겨있다.
 
당시 소시오 소속 학생들은 직접 팔찌를 제작해 얻은 수익금을 통해 광고를 게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