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박찬주 대장, 지난해에도 부인 갑질 의혹 때문에 구두 경고 받아

박찬주 제2작전사령관(육군 대장).

박찬주 제2작전사령관(육군 대장).

부인이 공관병에게 폭언과 갑질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박찬주 제2작전사령관(육군 대장)이 지난해에도 비슷한 의혹 때문에 당시 한민구 국방장관에게서 구두 경고를 받았다고 군 소식통이 3일 밝혔다.
 
군 소식통은 “지난해 한민구 당시 국방부 장관이 직접 박 대장에게 ‘부인과 관련해서 주의를 하라’는 취지로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당시 박 대장 부인의 갑질 의혹 제보가 입수됐다. 그러나 규정상 민간인 신분인 부인의 행동에 대해 박 대장을 징계할 수 없기 때문에 구두로 경고하는 선에서 그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대장 부인의 갑질 의혹에 대한 비판 여론이 들끓자 군도 이를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다.
 
국방부는 이날 박 대장 부인을 조사했다고 밝혔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어제(2일) 국방부 직무감찰과장 등 4명이 현지(대구)에 내려가 박 대장과 전ㆍ현직 공관병을 조사했다”며 “오늘은 나머지 공관병과 사령관의 부인에 대한 조사가 이뤄진다”고 말했다. 익명을 원한 군 관계자는 “감사 결과는 하나도 남김없이 공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군 인권센터는 지난달 31일 박 대장 부인이 2016년 3월부터 올해 초까지 공관병들에게 사소한 청소나 빨래를 시키면서 폭언을 하거나 베란다에 가두는 등 가혹 행위까지 했다는 내용을 공개했다. 이날도박 대장이 육군참모차장으로 재임하던 2015년 당시 한 공관병이 자살 시도를 했다는 내용을 추가로 폭로했다. 박 대장은 지난 1일 ”모든 책임이 자신에게 있다”며 전역 지원서를 냈다.  
 
문 대변인은 공관병 자살 시도 의혹에 대해 “감사가 진행 중”이라며 “조사 결과를 지켜보자”며 말을 아꼈다.
 
육군에 따르면 박 대장은 감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전역 지원서에 대통령 재가를 받지 못한 상태다. 이준범 육군 공보과장은 “현재도 계속 사령관 임무를 수행 중”이라고 말했다.
 
군 지휘관 관사나 공관에는 근무병ㆍ조리병ㆍ운전부사관 등 공관 근무병(공관병) 2∼3명이 근무한다. 대장급의 공관병은 4명이다. 국방부는 육군 100여명을 포함해 200명 이하가 근무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서울 한남동 국방부 장관 공관에서 근무하는 군 병력을 철수하고 이를 민간 인력으로 대체하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국방부는 공관병 제도를 폐지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