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알고 보면 아기에 위험하다는 이 자세

 
부모가 아기를 가슴에 올려놓은 채 잠드는 자세가 유아에겐 치명적이라는 주장이 제기돼 눈길을 끈다.
 
아기의 안전한 수면에 대한 전문적인 자문을 제공하는 재단인 The Lullaby Trusts는 아기를 안고 소파 또는 안락의자에 잠들었을 때 아기가 질식사할 위험이 있을 뿐만 아니라 영아 사망 증후군 (SIDS) 위험을 50배가량 증가시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잉글랜드와 웨일스에서 영아 사망 증후군을 겪은 유아의 6분의 1가량이 소파에서 부모와 함께 잠들었던 것으로 조사됐다고 덧붙였다.
 
재단의 이 같은 경고는 미국에 거주하는 한 아버지가 유아 돌연사 증후군으로 아들을 잃었다는 사실을 최근 공개한 후 나왔다.
 
미국 켄터키 출신의 샘 한케 박사는 지난 2010년, 생후 4주 된 아들 찰리를 가슴에 얹은 채 깜빡 잠들었다. 몇 시간 후에 잠에서 깬 그는 아들이 더는 숨을 쉬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됐다. 아들을 잃은 후 그는 안전한 수면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찰리의 이름을 딴 재단을 설립했다. 
 
재단은 "아기를 가슴에 올려놓고 소파에 앉아 있을 때 잠이 오면, 아기를 아기 바구니나 아기용 침대 등 안전한 장소로 옮겨 눕히라"고 조언했다. 이어 "술을 마셨거나 피곤한 상태일 때, 부부 중 한 명이라도 담배를 피울 때, 아기가 미숙아(37주 이하)일 때는 부모가 침대에서 아기와 같이 잠자지 않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